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7.18 08:15
수정 : 2017.07.18 08:16

직장인 월급, 수령 이후 17일이면 잔고 ‘0원’

등록 : 2017.07.18 08:15
수정 : 2017.07.18 08:16

직장인들의 월급은 수령 이후 평균 17일이면 잔고가 ‘0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603명을 대상으로 ‘월급고개’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일’(23.7%), ‘15일’(17.7%), ‘10일’(12.4%), ‘25일’(10.9%), ‘7일’(6.3%), ‘30일’(4.8%), ‘5일’(3%), ‘14일’(2.5%), ‘3일’(2.2%), ‘21일’(2%)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평균 15일로 남성(17일)보다 2일 가량 먼저 월급고개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여일 전에 월급을 다 써버린 이유로는 ‘월급이 적어서’(58.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식비 등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36.3%), ‘대출 등 빚이 많아서’(32.2%), ‘경조사 등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생겨서’(30.2%), ‘계획 없이 지출해서’(24.9%), ‘주거비 지출이 많아서’(20.1%), ‘가족을 부양해야 해서’(18.6%) 등도 뒤따랐다.

이들이 월급을 다 써버린 후 다음 월급날까지 지출하는 금액은 평균 37만원이었다. 구체적인 규모를 살펴보면 ‘10~20만원 미만’(22.9%), ‘20~30만원 미만’(19.9%), ‘10만원 미만’(14.4%), ‘40~50만원 미만’(11.3%), ‘30~40만원 미만’(10.9%), ‘50~60만원 미만’(6.3%), ‘90~100만원 미만’(5.3%) 등의 순이었다.

월급고개 기간 동안 생기는 지출은 ‘신용카드 사용’(6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비상금 사용’(27.7%)이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부모님께 빌림’(10.3%), '기타(대출 등)'(8.8%), ‘친구, 동료에게 빌림’(7.1%), ‘현금서비스 이용’(6.8%), ‘투잡 또는 알바’(6.3%), ‘주위에 빌붙음’(5.1%) 등으로 충당했다.

한편, 전체 설문 응답자 892명 중 월급고개를 겪지 않은 직장인(289명)은 그 비결로 ‘계획적인 소비 생활’(50.9%,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소비활동 자제’(39.8%), ‘적은 생활비’(32.9%), ‘신용카드 대신 체크카드, 현금 사용’(29.4%), ‘부모님께 도움을 받음(주거 등)’(15.6%), ‘높은 연봉 수준’(8.3%), ‘월급 맡기고 용돈 타서 생활’(7.3%), ‘투잡 등 월급 외 소득’(3.5%) 순으로 답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살 차이로…인천 초등생 살해 주범보다 공범이 형량 높아
정진석 '노무현 전 대통령, 부부싸움하고 스스로 목숨 끊어' 주장 논란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사과
‘투트랙 외교’ 유엔선 평화, 한미일 회담선 제재와 압박 강조
고 김광석 딸 사망사건 재수사… 부인 서씨 출국금지
北 미사일 때문에… 佛, 첫 평창올림픽 보이콧 시사
북한, 태평양 상공서 탄두 터뜨려 EMP 공격 시도할 듯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