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8.07.08 05:23
수정 : 2018.07.08 05:27

키 작다고 비판 받던 GK…잉글랜드에 준결승 선물

잉글랜드, 스웨덴 2-0 누르고 28년 만에 4강행

등록 : 2018.07.08 05:23
수정 : 2018.07.08 05:27

잉글랜드 골키퍼 조던 픽퍼드가 8일 스웨덴과 러시아월드컵 8강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이 터지자 포효하고 있다. 사마라=EPA 연합뉴스

잉글랜드에 28년 만에 월드컵 준결승 진출을 안긴 일등공신은 골키퍼 조던 픽퍼드(24ㆍ에버턴)였다.

잉글랜드는 8일(한국시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스웨덴과 러시아월드컵 16강에서 2-0으로 이겼다.해리 매과이어의 선제 결승골에 이어 델리 알리가 추가골을 뽑아냈다. 특히 거의 골로 연결될 뻔한 3번의 위기를 모조리 막아낸 픽퍼드의 선방이 눈부셨다. 그는 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후반 2분, 스웨덴 마르쿠스 베리가 루드비그 아우구스틴손의 크로스를 받아 강력한 헤딩 슈팅을 날렸으나 픽퍼드가 쳐냈다.

후반 16분 골대 정면에서 찬 스웨덴 빅토르 클라손의 오른발 슈팅도 픽퍼드가 몸을 던져 막았다. 이어 후반 26분 베리의 왼발 슈팅도 픽퍼드의 손끝에 걸려 골대를 넘겼다. 그야말로 ‘선방 해트트릭’이었다. 24년 만의 4강 진출을 향한 스웨덴의 도전은 그렇게 픽퍼드에 막혀 마무리됐다.

스웨덴의 결정적인 슈팅을 연이어 막아내는 픽퍼드. 사마라=EPA 연합뉴스

픽퍼드는 콜롬비아와의 16강전에서 잉글랜드의 오랜 ‘승부차기 저주’를 끊어낸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승리의 주역이 됐다. 당시 픽퍼드는 승부차기에서 콜롬비아 다섯 번째 키커인 카를로스 바카의 슈팅을 왼손으로 막아냈다.

이번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해리 케인과 더불어 잉글랜드 최대 영웅으로 떠오른 픽퍼드는 이번 경기를 포함해도 A매치 출전 경험이 8경기에 불과한 국제무대 ‘새내기’다.

임대생 생활을 전전하다 2016년 원 소속 팀 선덜랜드로 돌아가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했고 이듬해 영국 골키퍼 중 최고 몸값을 받고 에버턴으로 이적했다. A매치 데뷔전은 지난해 10월 독일과의 평가전에서 치렀다.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이 국제무대 경험이 거의 없는 그를 러시아 월드컵 최종 명단에 포함했을 때는 논란도 일었다. A매치 75경기 출전의 조 하트(맨체스터 시티)가 1순위로 점쳐지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픽퍼드에게 등번호 1번을 부여했고, 러시아월드컵 전 경기에 선발로 세웠다.

조별리그에서의 활약은 눈에 띄지 않았다.

16강전까지 4경기에서 한 차례도 무실점에 성공하지 못했고, 이번 경기 전까지 선방 개수는 7개로 20위권 밖이었다. 조별리그 마지막 벨기에전에선 아드난 야누자이의 골을 막지 못한 후 비난도 받았다. 티보 쿠르투아(첼시) 벨기에 골키퍼는 185㎝인 픽퍼드를 가리켜 “톱클래스 골키퍼가 되기엔 키가 작다”고 말했고 같은 잉글랜드의 전 축구선수 게리 네빌조차 야누자이의 골을 막으려던 픽퍼드의 시도가 “조금 이상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나 픽퍼드의 능력은 중요한 경기에서 빛을 발했다.

콜롬비아전과 스웨덴전에서 보여준 눈부신 선방으로 그는 자신이 잉글랜드 넘버원 골키퍼 자격이 있다는 사실과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안목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태백 특수학교 성폭력 의혹 확산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 쥔 프랑스, 전 국민은 지금 ‘울랄라!’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문 대통령 “최저임금 2020년 1만원 공약 못지켜 사과”
극한 충돌 피한 한국당, 25일부터 비대위 출범할 듯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