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4 08:00

'1골 1도움' 손흥민 "토트넘 선수 모두가 잘 뛰었고 이길 만 했다"

등록 : 2018.01.14 08:00

토트넘 손흥민/사진=토트넘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시즌 11호 골을 뽑아낸 손흥민(26·토트넘)이 팀 승리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를 마치고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모두가 잘 뛰었고, 우리는 이길 만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 26분 0-0 균형을 깨뜨리는 선제 결승 골을 기록했고, 후반 2분엔 해리 케인의 두 번째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활약했다.

손흥민은 "전반전에 득점한 것이 중요했다"며 "이후 우리는 치고 나와 공간을 확보했고 강해졌다"고 이날 경기를 평가했다.

그는 또 "크리스티안(에릭센)의 골이 특히 좋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오늘 밤은 정말 즐거웠다"며 "골을 넣고 승점 3도 따내 무척 기쁘다"고 만족해 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정부 16년만의 세이프가드 발동…중국 겨냥 ‘통상 전쟁’ 전운
청와대 “평창 올림픽에 '평양 올림픽' 딱지 이해 못해”
북한, 인공기 소각은 “고의적 정치도발... ‘평창’ 관련 조치 고려”
상여금 기본급화는 기본, ‘업체 쪼개기’까지…최저임금 편법 만연
개정된 김영란법 시행 1주일…백화점업계, 설 특수 기대감 ‘솔솔’
조정석 '연기에 대한 자신감, 데뷔 때부터 키워'
'믿을 수 없는 신예' 정현-조코비치 경기 명장면5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