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9.21 14:52
수정 : 2017.09.21 14:54

독일 슈뢰더 전 총리 ‘새 반려자’… 25세 연하 한국인

등록 : 2017.09.21 14:52
수정 : 2017.09.21 14:54

슈뢰더 전 총리 새 반려자는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왼쪽) 전 독일 총리와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의 새로운 반려자가 25세 연하인 한국 여성 김소연 씨라고 대중지 빌트 등 현지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이들 언론은 슈뢰더(73) 전 총리가 약 2년 전 열린 한 국제경영자회의에서 알게 된 김소연(48)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를 생애 다섯 번째 반려자로 맞는다고 보도했다. 이런 사실은 슈뢰더 전 총리와 이혼소송 중인 도리스 슈뢰더 쾨프가 페이스북을 통해 둘이 헤어지게 된 배경을 밝히면서 알려졌다.

슈뢰더 쾨프 씨는 페북 게시글에서 작년 초 이혼에 이르게 된 이유 가운데 하나가 "프라우 김(김소연 씨)"이였다면서 이와 관련한 보도를 하는 데 있어서 상응하는 배려를 언론에 청한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슈뢰더 전 총리의 통역에 여러 차례 나선 적이 있으며 최근 한국에 번역, 출판된 슈뢰더 자서전의 감수도 맡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윤석열 “우병우 추가 수사… 다스 실소유자 확인 중”
김동연 “가계부채 대책에 채권소각 내용 있어”
[영상] 박주민 의원 “감방 더러운 건 박근혜 본인이 해결해야 할 문제”
우병우 출국금지…檢 '공무원·민간인 사찰 비선보고' 수사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장애 소녀 기사 ‘패륜’ 댓글 도마에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