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9.21 14:52
수정 : 2017.09.21 14:54

독일 슈뢰더 전 총리 ‘새 반려자’… 25세 연하 한국인

등록 : 2017.09.21 14:52
수정 : 2017.09.21 14:54

슈뢰더 전 총리 새 반려자는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왼쪽) 전 독일 총리와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의 새로운 반려자가 25세 연하인 한국 여성 김소연 씨라고 대중지 빌트 등 현지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이들 언론은 슈뢰더(73) 전 총리가 약 2년 전 열린 한 국제경영자회의에서 알게 된 김소연(48)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를 생애 다섯 번째 반려자로 맞는다고 보도했다.

이런 사실은 슈뢰더 전 총리와 이혼소송 중인 도리스 슈뢰더 쾨프가 페이스북을 통해 둘이 헤어지게 된 배경을 밝히면서 알려졌다.

슈뢰더 쾨프 씨는 페북 게시글에서 작년 초 이혼에 이르게 된 이유 가운데 하나가 "프라우 김(김소연 씨)"이였다면서 이와 관련한 보도를 하는 데 있어서 상응하는 배려를 언론에 청한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슈뢰더 전 총리의 통역에 여러 차례 나선 적이 있으며 최근 한국에 번역, 출판된 슈뢰더 자서전의 감수도 맡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