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8.11 09:49
수정 : 2018.08.11 09:51

일본 남성 1명 북한서 구속 상태… 스파이 혐의 가능성도

등록 : 2018.08.11 09:49
수정 : 2018.08.11 09:5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현지시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원폭투하 73주년 희생자 위령식 및 평화기념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히로시마=AFP 연합뉴스

일본 남성 1명이 북한에서 구속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은 구속 경위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이 남성의 구속 이유에 대해 알려진 것은 없다면서도 스파이 혐의 가능성을 거론했다. 외무성도 이번 사안과 관련해 확인 중이라고 밝히면서도 방북 목적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그간 핵과 미사일 외에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의 대화를 모색해 온 일본 정부로서는 이번 사안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정부에선 자국민의 안전에 대한 우려와 함께 북한 측이 현지 구속한 남성을 북일 정상회담 등 대일 협상을 위한 카드로 활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와 관련, 북한 당국에 의해 1999년 말 스파이 혐의로 일본인 전직 신문 기자가 2년여 간 억류된 적이 있다. 현재 일본 외무성은 대북제재의 일환으로 자국민에게 북한 방문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6일 북한과의 대화와 관련해 “최종적으로는 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주 보고 대화해 핵ㆍ미사일ㆍ납치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북일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철의 삼각지’부터? 군 “DMZ 유해 발굴, 북과 협의 중”
설레는 마음에 잠도 설치고… 이산가족 금강산으로 출발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막심한 피해 가능성”
현직 판사가 ‘헌재 정보’ 빼낸 정황… 검, 압수수색
피트니스 선수 위문공연 논란에 軍 “죄송하다”
“바캉스 당신은 도덕책” 박항서 매직에 네티즌 말말말
광주 민간공항 2021년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