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3 16:54

현대캐피탈 상승세 ‘절정’, 전반기 선두 확정

등록 : 2018.01.13 16:54

현대캐피탈 문성민/사진=KOVO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6연승 행진을 내달린 현대캐피탈이 선두를 확정했다.외국인 선수와 더불어 국내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잇달은 승리를 가져왔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30-28 15-25 25-19 25-22)로 승리했다.

이로써 승점 51(16승 7패)을 쌓은 현대캐피탈은 2위 삼성화재(승점 45, 16승 7패)와 격차를 6점으로 벌렸다.

현대캐피탈은 특유의 높이와 적극적인 공격이 빛을 냈다. 공격 방향도 다양했다. 양쪽 날개 안드레아스 프레스코(16점, 등록명 안드레아스)와 문성민(13점)은 물론, 절정에 오른 센터 신영석(14점)과 신예 센터 차영석(9점)이 고르게 득점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밋차 가스파리니(22점)와 정지석(16점)이 중심이 됐다.

1세트는 치열한 접전 끝에 듀스에 돌입했다. 현대캐피탈의 진가는 3세트에서 나왔다. 11-11에서 신영석이 날카로운 속공에 성공했고, 이어 상대 정지석의 퀵 오픈을 유효 블로킹한 뒤 안드레아스의 오픈 공격으로 추가점을 내 13-11로 달아났다.

대한항공 한선수가 12-13에서 서브 범실을 했고, 정지석의 공격이 안드레아스의 블로킹에 막혔다.

15-12로 앞서 간 현대캐피탈은 이후 공격수들을 다양하게 활용하며 격차를 벌렸다. 분위기가 넘어간 상황에서 대한항공은 힘을 내지 못하며 패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굿바이 노회찬…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스러진 ‘진보의 별’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협치내각’ 카드 꺼낸 청와대…야당 호응할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