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등록 : 2017.12.05 17:04
수정 : 2017.12.05 20:09

‘아랍의 봄’이 밀어낸 독재자들, 악명 높을수록 비참한 최후

등록 : 2017.12.05 17:04
수정 : 2017.12.05 20:09

리비아 카다피, 반군에 잡혀 피살

튀니지 벤 알리는 해외 도주

무바라크는 풀려나 호화 생활

생전 알리 압둘라 살레(앞줄 왼쪽 두번째) 전 예멘 대통령이 2010년 3월 무아마르 카다피(앞줄 가운데), 지네 엘아비디네 벤 알리(앞줄 오른쪽 두번째) 등과 함께 리비아 시르테에서 열린 아랍 정상회의 개막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예멘을 33년간 통치해 온 알리 압둘라 살레 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반군의 손에 사살되면서 그와 함께 2011년 ‘아랍의 봄’ 시위 전후로 퇴출된 독재 지도자들의 현재 거취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아랍의 봄으로 권좌에서 내려온 대표적인 인물은 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국가원수와 지네 엘아비디네 벤 알리(81) 전 튀니지 대통령, 호스니 무바라크(89) 전 이집트 대통령이다.

살레 전 대통령(2012년 사퇴)을 제외하곤 모두 2011년 물러났으며 평균 32년 집권했다.

이중 집권 기간이 42년으로 가장 길었던 카다피 전 국가원수는 악명 높은 독재자였던 만큼 인생 말로도 비참했다. 1969년 27세에 쿠데타로 왕정을 전복하고 정권을 장악한 카다피는 통치 기간 내내 반대파 숙청, 테러조직 지원에 대한 비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1988년 270명을 숨지게 한 미국 팬암기 폭파 사건의 배후로도 지목됐다. 카다피는 아랍의 봄 당시 민간인 수천명을 학살하며 진압을 시도하다 결국 같은 해 10월 고향 시르테에서 반군에 의해 살해됐다.

아랍의 봄 발원지인 튀니지의 벤 알리 전 대통령은 해외 도주로 비교적 평화롭게 생활하고 있다. 1987년부터 23년간 장기집권한 그는 민주화 시위 당시 다른 독재자들과 달리 출국이 허용돼 2011년 1월 가족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로 망명했다. 튀니지 법원은 지난 2012년 벤 알리 전 대통령 부부에 대한 궐석 재판에서 각 35년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사우디 정부의 보호 아래 남서부 제다에 거주 중이다.

무바라크 전 이집트 대통령처럼 ‘운 좋게’ 평범한 일상을 이어가는 경우도 있다. 그는 부통령이던 1981년 권력을 승계한 이후 30년간 철권통치를 이어갔다. 2011년 1월 민주화 시위로 같은 해 4월 구속됐고 이듬해 1심 재판에서 시민혁명 유혈진압과 부정부패 등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건강 악화를 이유로 재판 기간 대부분을 군 병원에서 지내다 2014년 사법부가 유혈진압 혐의에 대해 최종 무죄를 선고함에 따라 올해 3월 병원 구금에서 풀려났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그는 현재 카이로 북부의 고급 주택가에 머물며 자유롭게 생활하고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뉴스분석]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