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기자

등록 : 2018.05.13 21:00

깜깜이 교육감 선거… 유권자 절반, 후보 누군지 몰라

대부분 현역 교육감들이 압도적 우위

등록 : 2018.05.13 21:00

직선제 무용론 재현 전망

6ㆍ13 지방선거에서 함께 실시되는 교육감 선거와 관련, 유권자의 절반은 후보가 누구인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시 ‘깜깜이 선거’ 가능성이 커지면서 교육감 직선제 무용론이 재현될 전망이다.

한국일보와 KBS가 한국리서치와 11, 12일 서울과 경기, 인천, 충남, 부산, 경남 등 6개 지역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교육감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 모르겠다는 응답이 최대 54.4%(인천)에서 41.9%(서울)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가 한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유권자 2명 중 1명은 후보가 누군지조차도 파악하지 못한 것이다.

때문에 조사 지역에선 현역 교육감들이 현격한 우위를 보였다. 서울의 경우 진보진영의 조희연 현 교육감이 33.7%로 가장 앞섰고, 중도진영 후보로 분류되는 조영달 서울대 교수가 5.0%, 최근 보수 단일후보로 뽑힌 박선영 동국대 교수가 4.7%로 뒤를 이었다. 부산 역시 진보성향인 현역 김석준 교육감이 26.9%로 1위를 달렸고, 이어 보수진영 단일후보인 김성진 부산대 교수가 7.8%로 뒤를 쫓았다. 경기지역도 이재정 현 교육감이 25.4%로 앞서는 가운데, 충남과 경남도 현역인 김지철 교육감과 박종훈 교육감이 각각 24.7%와 29.0%로 가장 우위를 보였다. 현역이 공석인 인천에서만 최순자 전 인하대 총장(11.1%)과 박융수 전 부교육감(9.1%), 도성훈 전 동암중학교 교장(8.6%) 등이 오차범위내 접전 중이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와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서울ㆍ부산ㆍ인천ㆍ경기ㆍ충남ㆍ경남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ㆍ녀를 대상으로 했다.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5월 11, 12일 이틀간 조사했다. 지역별로 각각 800명씩 응답했다. 유선전화 임의걸기방식(RDD)와 3개 통신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사용했다. 응답률은 서울 15.9%, 부산 16.3%, 인천 15.2%, 경기 16.1%, 충남 19.1%, 경남 18.7%였다. 2018년 4월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지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기타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