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동욱 기자

등록 : 2017.10.13 10:24
수정 : 2017.10.13 11:14

9월 전세대출 금리 소폭 하락…연 2.92%

등록 : 2017.10.13 10:24
수정 : 2017.10.13 11:14

전달보다 0.01%P 하락

뉴시스 제공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달 공사의 보증으로 은행들이 취급하는 전세자금대출의 평균금리가 연 2.92%로 전달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고 13일 밝혔다. 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신한은행(2.79%)이었고, 우리은행(2.84%)과 국민은행(2.94%)이 그 뒤를 이었다.

은행에서 취급하는 전세자금대출은 공사의 보증으로 이뤄진다. 개인이 은행에 대출을 신청하면 공사가 보증서를 발급해주고 은행이 대출금을 지급한다. 주거용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포함)만 신청할 수 있다. 16개 시중 은행이 이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다자녀, 신혼가구, 저소득자 등 우대가구에 해당되면 보증을 신청할 때 보증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