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동욱 기자

등록 : 2017.10.13 10:24
수정 : 2017.10.13 11:14

9월 전세대출 금리 소폭 하락…연 2.92%

등록 : 2017.10.13 10:24
수정 : 2017.10.13 11:14

전달보다 0.01%P 하락

뉴시스 제공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달 공사의 보증으로 은행들이 취급하는 전세자금대출의 평균금리가 연 2.92%로 전달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고 13일 밝혔다.

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신한은행(2.79%)이었고, 우리은행(2.84%)과 국민은행(2.94%)이 그 뒤를 이었다.은행에서 취급하는 전세자금대출은 공사의 보증으로 이뤄진다. 개인이 은행에 대출을 신청하면 공사가 보증서를 발급해주고 은행이 대출금을 지급한다. 주거용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포함)만 신청할 수 있다. 16개 시중 은행이 이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다자녀, 신혼가구, 저소득자 등 우대가구에 해당되면 보증을 신청할 때 보증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