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3.12 11:33
수정 : 2018.03.12 11:34

민주당, 박수현 후보자격 추가심사 결론 못내

등록 : 2018.03.12 11:33
수정 : 2018.03.12 11:34

"더 면밀히 조사"

최고위에선 "엄중하고 심각한 사안"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인 박수현 청와대 전 대변인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공직 후보자 적격 여부를 추가로 심사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사실관계를 더 조사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5일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서 박 예비후보에 대해 '적격' 판정을 했으나, 이후 그의 불륜 의혹이 불거지고 이에 맞서 박 예비후보 본인이 부정청탁을 거절당한 쪽의 보복성 허위사실 유포라고 응수함에 따라 재심사를 결정했다.

검증위 윤호중 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열린 추가심사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예비후보에 대해 제기된 문제점에 대해 검토했으나, 공직자가 되려는 분으로서 과연 적절한 행동을 해왔는지에 대해 더 면밀히 조사해봐야 결론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했다"며 "조사를 좀 더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윤 위원장은 "다음 회의 소집 전까지 조사할 것"이라며 "공인으로서 사생활을 포함해 부적절한 일이 없었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검증위는 관련 자료를 제출받기는 했지만, 조사를 끝낸 후에 이를 다시 검토하기로 했으며 박 예비후보에게도 충분한 소명의 기회를 줄 계획이라고 윤 위원장은 설명했다. 이날 심사장에 나타난 박 예비후보는 기자들에게 "당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민주당으로서는 험지인 충남에서 당원 동지들과 함께 죽을 힘을 다해 온 당원에게 불륜이라는 주홍글씨를 붙이지 말아 달라는 인간적인 요청을 하러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간적인 삶을 보장받을 권리도 제게는 있다. 당이 현명한 결정을 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당내 분위기가 '공천 불가' 쪽으로 무게가 실린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에서는 박 예비후보 사안에 대해 "심각한 사안"이라는 언급이 나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후 브리핑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에 대해서는 피해자 중심으로 엄정하게 보는 것이 원칙"이라며 "박 예비후보 관련 사안도 엄중하고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런 상황판단 아래 당의 공식적·비공식적 대응을 강구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흉기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