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7.10.02 04:40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꾸린 공공기관 절반도 안 돼

등록 : 2017.10.02 04:40

1차 853곳 가운데 49%만 구성

정책 추진 3개월째 눈치싸움

정규직 전환 로드맵 발표 미뤄져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지난 7월 20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청소를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올해 말까지 기간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목표로 하는 공공기관 중에서 전환 심의를 위한 위원회 구성을 완료한 곳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실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심사를 위한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를 설치한 기관은 1차 정규직 전환대상 기관(총 853개) 중 49.7%(424개ㆍ9월 19일 기준)에 머문 것으로 집계됐다.

파견ㆍ용역 근로자의 전환 심사를 위한 노ㆍ사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한 기관은 전체 기관의 16.4%(140개)에 그쳤다. 정규직 전환심의위는 노사관계 전문가 등 외부인사 절반을 포함해 총 6~10인, 노ㆍ사 전문가 협의체는 근로자 대표 3~10인 등 최대 20인으로 구성돼 정규직 전환 범위와 방식 등을 결정한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7월 20일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면서, 각 기관별로 위원회를 구성해 자율적으로 정규직 전환을 하도록 했다. 1차 전환 대상 기관들은 가급적 올해 말까지 기간제 근로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파견ㆍ용역직은 계약종료 시점에 맞춰 전환하도록 돼 있다.

3개월째 접어들었는데도 심의기구 구성이 늦어지는 이유는 눈치 싸움이 치열하기 때문이라고 정부는 보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기관마다 규모와 준비 여건이 다른데다 서로 다른 기관의 상황을 살피느라 늦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10월 중 대부분 설치를 완료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는 “일부 상위 부처 사례를 참고하려는 기관들이 있긴 하지만 기관장의 의지가 부족한 것이 하나의 큰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현장과의 엇박자 속에 정부 계획은 지연되고 있다. 정부는 9월 중 기관별 정규직 전환 시점과 인원 등을 취합해 ‘정규직 전환 로드맵’을 발표하려 했으나 추석 이후로 미뤘다. 고용부 관계자는 “각 기관별 잠정 전환 인원을 입력하는 과정에서 보정이 필요하다”며 “10월 중 발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애 의원실 관계자는 “정규직 전환만을 기다리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위해 정부가 의지를 갖고 기관을 더욱 독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靑 “美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평창 외교’ 절정은 폐회식… 이방카 어떤 메시지 가지고 올까
“한국ㆍ민주당과 지방선거 연대 없다” 일단 선긋기
인물난 한국당 ‘올드 보이’ 영입 승부수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