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1.15 16:16

APBC 한일전 ‘깜짝 카드’ 장현식 낙점

등록 : 2017.11.15 16:16

APBC 대표팀 투수 장현식(NC)/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우완 투수 장현식(NC)이 한일전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선동열(54) 대표팀 감독은 16일 개막전으로 치르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17 일본과 맞대결 선발에 장현식을 낙점했다.

‘깜짝 카드’다.

대표팀 선발 자원으로 장현식과 임기영(KIA), 김대현(LG), 박세웅(롯데) 등이 꼽혔다. 출국 전 3차례 연습 경기에서 보인 성적으로는 임기영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앞서 선 감독은 장현식에 대해 “(구위가) 좋을 때와 안 좋을 때 차이가 심한데 마운드에서 씩씩하게 던지더라”고 평가했다.

장현식은 지난달 17일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등판해 3⅔이닝 4실점을 남겼다. 주무기는 최고 시속 147km의 직구다.

일본은 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승률 1위인 우완 야부타 가즈키를 내세운다. 야부타는 140km대 후반에서 최고 시속 155km의 강속구를 던진다. 투심 패스트볼이 주무기다.

한국은 17일엔 대만과 2차전을 치른다. 홍이중 대만 감독은 우리나라와의 경기에 일본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뛰는 좌완 천관위를 예고했다. 대회 결승전은 19일 오후 6시에 열린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펠레가 찼던 텔스타 메시에게서 부활, 공인구와 경제

[스타와 행복](45) 손여은 '악녀 구세경, 사랑 받아 행복'

아이폰X 전세계서 품질 논란, 국내 출시 이대로 괜찮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선 의회 정보위ㆍ예결위ㆍ군사위서 정보기관 예산 ‘중첩 통제’
[단독]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통합론 내홍 심화… 국민의당 최저 지지율 또 찍어
[민원에도 에티켓이 있다] 신분증 요구했다 머리채 잡힌 상담사
품귀 ‘평창 롱패딩’ 구매 22일 마지막 기회…어디서 살 수 있나?
40년 뒤 국민연금, 수명 길어져 2년치 연봉 더 받을듯
'호주 어린이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워마드 글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