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8.04.09 19:20
수정 : 2018.04.23 18:43

[신상순의 시선] 씹기 좋은 노가리는 죄가 없다.

등록 : 2018.04.09 19:20
수정 : 2018.04.23 18:43

신상순의 시선-네가 반가운 이유. 노가리는 죄가 없다.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네가 반가운 이유. 노가리는 죄가 없다. 신상순 선임기자

노가리는 어린 명태다. 말린 노가리는 술안주로도 최고다. 입에서 씹히는 맛이 일품이며 영양가도 만점이다.그러나 간판에 쓰인 ‘누군가를 씹고 싶을 때 만나 반갑다’는 노가리는 지금 우리나라 바다엔 없다. 지구 온난화와 남획으로 씨가 말랐다. 동해에 지천이던 명태가 사라졌는데 새끼를 만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지금 국산 노가리를 만날 수 있다면 그것은 반갑다 못해 만세라도 부를 일이다. 어찌 되었건 그 자식이 밉다고 너무 심하게 씹지는 말자. 턱도 아프고 심하면 이빨도 망가진다. 대신 씹히는 노가리에게는 죄가 없다. 사진 속의 북어와 노가리는 십여년 전 동해 에서 잡힌 것이다.

2018.04.09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미 넘어 ‘내 인생 버전2’를 찾는 직장인들
첫 스텝부터 꼬인 드루킹 특검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여의도가 궁금해?] “문희상 의장, 청과 겉궁합은 맞는데 속궁합까지 맞을지는 몰라”
[글로벌 Biz리더] 8년간 게임 단 4개 출시… 빌리언셀러만 만든다
동물보호 이끄는 트로이카 의원들 “이제는 개식용 끝낼 때”
[그렇구나! 생생과학] 날개 없는 선풍기에도 ‘숨겨진 날개’는 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