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27 19:06
수정 : 2018.02.27 19:07

평창패럴림픽 北선수단 3월7일 방남…예술단·응원단은 빠져

등록 : 2018.02.27 19:06
수정 : 2018.02.27 19:07

남북은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열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북한은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에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선수단을 경의선 육로를 통해 3월 7일 파견하기로 했다.

남북은 27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위한 실무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의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남북은 또 북측 대표단은 남측의 안내와 질서에 따르며 남측은 북측 대표단의 편의를 보장한다는 데 합의했다.

당초 북한이 파견할 예정이던 예술단과 응원단 파견 계획은 공동보도문에서 빠졌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평창올림픽에 예술단, 응원단이 잘 하고 가서 여러가지를 고려해 북측에서 보내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17일 열린 고위급회담 실무회담에서 평창패럴림픽에 북측이 장애자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선수단, 예술단, 응원단, 기자단 등 150여명을 파견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평창패럴림픽은 내달 9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남북은 북측의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참가와 관련한 구체적인 실무적 문제들은 판문점을 통한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할 계획이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익산 쌍릉 대왕릉 인골, 백제 무왕을 가리키다
김병준, ‘선(先) 노선 정립 후(後) 인적 청산’ 한국당 비대위 로드맵 제시
‘속초 명물’ 만석닭강정 위생 불량 적발에 소비자 부글부글
이달말까지 비 안 올 듯…1994년 폭염 재현되나
김포 ‘전국 미세먼지 1위’ 이유 있었다…불법 사업장 47곳 적발
송영길 “사유화된 당대표 권한 돌려드리겠다”... 민주당 대표 도전
김정민 변호사 “계엄 문건 관련자들 지옥 보게 될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