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29 16:00
수정 : 2017.10.29 18:08

한국 불문학 기틀 다진 문주석 건국대 명예교수 별세

등록 : 2017.10.29 16:00
수정 : 2017.10.29 18:08

한국 불문학 1세대로 기틀을 다진 문주석 건국대 명예교수가 29일 0시 29분에 노환으로 별세했다.향년 94세. 고인은 1978년 프랑스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건국대 불문학과 설립을 주도했다. 한국불어불문학회 이사로 재임했다. 유족으로는 조카 이태규(전 제일은행 직원)·문현호(전 상업은행 호남본부장)·윤식(서울아산병원 치과 교수)·준식(서울 문준식치과 원장)·영식(한양대 컴퓨터공학과 교수)씨, 조카 사위 이건춘(전 국세청장)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31일 오전 9시. 02)3010-2238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치 빼고’ 김정은 동선 보면… “경제 학습”
전 국군기무사령관 배우자 양계장서 불법체류자 사망사고 파문
이승우 “한국 역대 최연소 월드컵 골 쏠래요”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정민의 다산독본] 정조가 극찬한 ‘중용’ 답변, 실은 ‘천주실의’ 내용서 차용했다
서울 곳곳 ‘6ㆍ25 탄흔’ 선연한데… 무관심 속 방치
해방촌… 한강공원… 시민들 모이는 곳마다 공짜 와이파이 펑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