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4.10.28 19:18
수정 : 2014.10.29 05:22

[빛으로 쓴 편지] 남북철도 연결의 꿈

등록 : 2014.10.28 19:18
수정 : 2014.10.29 05:22

1905년 대동강철교, 이듬해 청천강철교가 준공되며 서울과 신의주를 오가던 남북 철도는 45년 해방과 함께 운행이 중단됐다.

오늘날 비무장지대 장단역에는 녹슨 열차와 철길만이 남아 분단되던 날 모습 그대로의 아픔을 상징하고 있다. 부산에서 신의주를 거쳐 중국 대륙과 시베리아를 횡단해 유럽까지 내달리는 대륙철도의 꿈은 오래 전에 실현된 현실이었다.

28일 서울 광화문에는 한 사회단체가 남북철도를 잇기 위한 소망을 모아 흥미로운 모형을 전시했다. 기다리다 목 빠지는 사람이 어디 한둘이랴. 오늘도 부릅뜬 눈으로 팽목항을 지키는 가족이 있고 빛 바랜 사진을 품고 북녘만 바라보는 이산가족도 있다.

홍인기기자 hongik@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