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현 기자

등록 : 2017.12.24 17:01
수정 : 2017.12.24 18:25

송년회 때문에?...위궤양 환자 12월에 최대

등록 : 2017.12.24 17:01
수정 : 2017.12.24 18:25

게티이미지뱅크

12월에 위궤양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 송년회 등 술자리가 몰려 과음이나 흡연, 과식에 노출될 기회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위궤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수는 101만410명(중복 제외)으로 집계됐다.

월별로 보면 12월 진료 인원이 17만2,659명으로 환자 수가 가장 적은 달인 7월(12만2,475명)보다 40% 가량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50대가 25만4,206명으로 전체의 24.9%에 달했고 60대 20.4%(20만8,466명), 40대 18.8%(19만2,009명) 순이었다.

십이지장 궤양 환자는 전체 28만1,640명으로 집계됐다. 역시 4만9,237명이 12월에 병원을 찾는 등 연말에 환자가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50대 26%(7만3,794명), 40대 25.8%(7만3,360명), 60대 17.6%(4만9,892명) 순으로 많았다.

위궤양과 십이지장궤양 환자들은 공복 시 명치 끝과 배꼽 사이에서 타는 듯한 속 쓰림과 복통을 주로 호소한다. 과음, 흡연, 스트레스, 헬리코박터 균 감염이 발병 또는 악화요인으로 꼽힌다. 위산이 적게 나오는 약물 치료를 해야 하는데 음주나 흡연을 지속할 경우 악화와 호전이 반복돼 난치성 궤양으로 진행될 위험도 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식단 조절과 금주, 금연 등 생활 습관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최저임금 부담완화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등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