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12.19 22:03
수정 : 2017.12.19 22:05

KGC인삼공사, 선두 SK 꺾고 6연승 질주

등록 : 2017.12.19 22:03
수정 : 2017.12.19 22:05

1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 인삼공사와 서울 SK의 경기에서 SK 헤인즈가 슛을 하고 있다. 안양=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선두 서울 SK를 물리치고 6연승을 내달렸다.

KGC인삼공사는 19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SK를 86-74로 제압했다.

6연승을 질주한 4위 KGC인삼공사는 시즌 14승10패가 되면서 SK(17승7패)와 승차도 3경기로 좁혔다.

KGC인삼공사는 이날 3점슛 31개를 던져 13개를 넣는 외곽 화력을 자랑했다. 큐제이 피터슨이 5개, 양희종과 전성현이 3개씩을 성공했다. 데이비드 사이먼은 20점에 16리바운드의 더블더블로 공격에 앞장섰다.

전반까지는 38-38로 동점. 3쿼터에서 서서히 균형이 깨졌다. KGC인삼공사는 전성현과 양희종, 피터슨의 3점슛 세례를 앞세워 5분 21초를 남기고 54-44로 달아났다. 61-56으로 시작한 4쿼터에서는 점수 차를 더 벌렸다. 오세근의 연속 득점과 데이비드 사이먼의 득점, 전성현의 3점 슛까지 더해지며 5분 35초를 남기고 73-60으로 달아났다. 한때 15점 차까지 벌렸던 KGC인삼공사는 SK 테리코 화이트의 연속 3점슛과 변기훈의 속공에 75-68로 쫓겼지만 작전 타임으로 전열을 재정비한 뒤 승리를 지켜냈다.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서울 삼성이 인천 전자랜드를 98-91로 꺾었다. 삼성은 전자랜드를 4연패에 빠트리며 5할 승률(12승12패)을 회복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우리가 한국에 밀렸나” 美대사 후보 교체로 황당한 호주
조계종 “음해 보도땐 최승호 사장 퇴진 운동할 수도”
이재명, ‘일베 회원설’ 등 논란에 “모두 내 업보… 사과”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가족 같던 동네 삼촌이…” 섬마을 5세 여아 유사강간
가수 김흥국, 아내 폭행 혐의로 경찰 입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