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원모 기자

등록 : 2017.11.14 14:06
수정 : 2017.11.14 17:05

직장인 버전 급식체?... ‘급여체’를 아십니까

등록 : 2017.11.14 14:06
수정 : 2017.11.14 17:05

한국어인 듯, 한국어 아닌, 한국어 같은 직장인들의 용어 '급여체'가 화제가 되고 있다. 학생들이 자주 쓰는 은어(급식체)를 풍자했다. 사진은 'SNL코리아 - 설혁수의 급식체 특강' 캡처

“대리님. 이번 기획안 관련해서 클라이언트의 오피니언이 왔는데, 내용이 약간 부실해서 디벨롭이 필요하대요.

저희 팀이랑 일정 픽스해서 한 번 봬야 할 것 같은데…”

확실히 정상적인 문장은 아니다. 영어와 우리말이 혼재된 탓에 문장 파악도 쉽지 않다. 하지만 일반 직장에서 흔히 쓰는 대화임엔 분명하다. 이 대화문은 일명 ‘급여체’다. 급식을 받는 학생들이 주로 은어를 섞어 쓴다는 의미로 불리는 ‘급식체’에서 착안된 별칭이다.

문장을 풀이해 보면 클라이언트(Client)는 고객, 오피니언(Opinion)은 의견, 디벨롭(Develop)은 내용을 구체적으로 발전시키는 것, 픽스(Fix)는 조율을 뜻한다. 즉 “이번 기획안과 관련해 고객 의견이 왔는데, 내용이 부실해서 구체화가 필요하단다. 회의를 위해 우리 팀과 일정을 조율하자”는 의미다.

14일 클리앙 등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직장인들의 실무 용어를 정리한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제목은 “급식체만 있냐, 급여체도 있다”였다.

그림 2 온라인 커뮤니티인 클리앙에 직장인들의 실무 용어를 정리한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게시물에 따르면 윗사람의 부름에 답할 때 쓰는 “네”에도 물결표시(~)를 몇 개 붙이느냐에 따라 의미가 크게 달라진다. 예를 들면 “네~”는 ‘알겠습니다’라는 단순 응답에 가깝지만, “네~~~~~”라고 하는 건 ‘무슨 말하는지 알겠으니 제발 그만 말씀하세요’라는 반발의 의미가 숨겨져 있다.

영어와 우리말을 혼용하는 것도 ‘급여체’의 특징. 주로 영어 뒤에 “~하다”를 붙여 동사화하는 식이다. “어레인지(Arrange)하다”는 말은 미팅 등 업무 일정을 조율한다는 뜻이다. “개런티(Guarantee)하다”는 어떤 일에 대해 확실하게 보장한다는 의미다. “인발브(Involve)하다”는 어떤 일에 관여한다는 뜻이다.

연락 등을 주고 받을 때 쓰는 관용적 표현도 ‘급여체’에 속한다. “확인 후 연락 드리겠습니다”, “확인 및 검토 부탁 드립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추가 요청 있으실 경우 재회신 부탁 드립니다” 등이다. 최대한 공손하고, 정중한 어투가 특징이다.

하지만 이렇게 변형된 표현들에 대한 전문가들의 시선은 부정적이다. 국립국어원 관계자는 “우리말 번역이 어려운 전문용어의 경우 꼭 필요하면 부득이하게 써야 하나, 우리말로 옮길 수 있는 단어까지 외국어로 표현하는 건 문제”라며 “가급적 쓰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