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8.13 21:39

조성환 “강원전 첫 승 간절해”, 최윤겸 “중요한 시점서 졌다”

등록 : 2017.08.13 21:39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조성환 제주 감독/사진=KFA

조성환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이 강원FC전 첫 승에 기쁨을 표한 반면 패장 최윤겸 강원 감독은 아쉬움을 곱씹었다.

제주는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강원과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완승했다.

경기 후 조성환 감독은 "올 시즌 강원을 상대로 두 번 모두 승리를 못 챙겨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있었다.

선수들의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2경기 강원전 패배에 비춰볼 때 초반 선제골이 중요했다. 그런 의미에서 진성욱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조 감독은 "진성욱은 주로 후반에 투입됐지만 가지고 있는 능력이 있다. 앞으로도 전반이나 후반에 상황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조 감독은 "내부적으로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지만 고비를 넘었다고 보긴 멀었다. 8월에 전남-광주전 이후 수도권 팀들과 일정이 남아있다. 일단 두 경기를 잘 치른 뒤 그 이후 분위기를 몰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최근 5경기 4승 1무의 상승세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앞서 경기 전 만난 조 감독은 남은 시즌 최종 목표를 묻는 질문에 “리그 우승이 남아있다. 당연히 우승을 목표로 한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안방에서 2013년부터 제주전 4연승에 도전했던 최윤겸 감독은 "모든 경기가 다 중요하지만 잡아야 되는 중요한 시점에 제주를 만나 당한 패배여서 아픈 것 같다. 선수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이제부터는 경기 스타일을 염두에 두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평창=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전 여친들은? “취향 소나무네”

“썰전 보다가 소름 돋아서...” 박형준 교수의 새로운 주장

소유진 남편 백종원, 그의 시계는 거꾸로 흘러간다? '나이가 들수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