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3 20:21

‘수영 샛별’ 문재권, 평영 100m 한국 신기록

등록 : 2018.01.13 20:21

문재권(가운데)/사진=SK 텔레콤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한국 남자 수영의 희망 문재권(20·서귀포시청)이 한국 신기록과 함께 우승을 차지했다.

문재권은 13일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 스포츠&아쿠아틱 센터(MSAC) 야외수영장에서 열린 2018 빅토리아 오픈 챔피언십 이틀째 남자 평영 100m 결승에서 1분00초64의 한국 신기록을 경신하고 대회 1위에 올랐다.

문재권의 기록은 우리나라 남자 평영 최강 최규웅이 국군체육부대 소속이던 2015년 10월 경북 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1분00초80)을 2년 3개월여 만에 0.16초 단축한 것이다.문재권의 종전 개인 최고 기록은 1분00초93이었다. 전날 열린 남자 평영 50m에서는 결승에서 28초00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SK텔레콤의 후원 계약에 앞서 테스트를 받는 문재권은 지난 10일 한국에서 출발해 11일 멜버른에 도착했다. 대회를 마치면 호주에서 SK텔레콤 전담팀과 함께 훈련하다가 오는 3월 3일 귀국할 예정이다.

여자 수영에서는 기대주 안세현(23·SK텔레콤)이 전날 여자 접영 50m에서 26초81로 호주 국가대표 출신 엠마 매키언(26초70)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날 접영 100m에서도 59초03에 매키언(58초95) 다음으로 레이스를 마쳐 은메달을 수확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