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7.12.06 10:47
수정 : 2017.12.06 10:52

미 캘리포니아에 또 대형 산불 발생

주민 수만 명 대피, 여의도 60배 면적 불 타

등록 : 2017.12.06 10:47
수정 : 2017.12.06 10:52

미국 캘리포니아주 벤추라에서 5일(현지시간) 소방대원들이 산불이 옮겨붙은 주택가에 출동,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북쪽 도시 벤추라와 실마 카운티에서 두 건의 초대형 산불이 발생해 피해가 커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 언론과 현지 소방당국에 따르면 LA 북서부 샌타모니카와 북부 샌타바버라 사이에 있는 인구 10만의 소도시 벤추라에서 발화한 산불은 시속 80㎞의 강풍을 타고 주변 지역으로 거세게 번지고 있다.

'토머스 파이어'로 명명된 산불은 벤추라 산타 폴라에서 발화해 주택가 쪽으로 번졌으며 벤추라 시 청사 건물 인근까지 불에 탔다.

벤추라는 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약 100㎞ 떨어져 있다.

CNN은 13시간 동안 4만5천 에이커(182㎢, 약 5천500만 평)에 이르는 면적이 불에 탔다고 전했다. 여의도 면적의 약 60배에 달한다.

이 지역 주민 2만7천여 명이 대피했고, 건물과 가옥 150여 채가 전소했다.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벤추라에서 한 소방관이 불에 타고 있는 건물을 지켜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벤추라 카운티의 한 소방관이 산타 폴라에서 화재 진압작업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대형 산불이 발생한 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라캬나다 플린트리지의 한 목장에서 주민들이 말을 피신시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담담하던 禹, CJ압박ㆍ특별감찰 방해 등 유죄 나오자 고개 떨궈
컨벤션효과 미비… 바른미래당 깊어지는 고민
통일부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단장으로 고위급대표단 파견'
“아들아 보고 싶었다” 49년 만에 재회한 모자
정부ㆍGM, 구조조정 3대원칙ㆍ조속한 실사 의견 접근
'베이징 올림픽 가즈아!' 민유라-겜린 후원금 6,000만 원 돌파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범죄 혐의 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