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06 17:26
수정 : 2017.12.06 17:27

中관영매체, 핵무기 피폭시 대피요령 보도…중국서도 불안감

등록 : 2017.12.06 17:26
수정 : 2017.12.06 17:27

北과 국경 맞댄 길림성 기관지 '길림일보' 상세 소개해 눈길

길림일보 "정상적인 국방 교육 내용일 뿐이다" 해명

길림일보가 보도한 '핵무기 상식 및 대응방법'. 연합뉴스

북·중 접경 지역인 지린(吉林·길림) 성 기관지 길림일보(吉林日報)가 6일 '핵무기 상식 및 대응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역대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진행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진 시점이어서 관련 기사를 접한 일부 중국인들은 전쟁에 대한 불안감까지 호소했다.

길림일보는 6일자 신문 5면 전체에 핵무기의 위력과 작동 방식, 피폭 시 대응 요령 등을 만화형식의 삽화와 함께 자세히 소개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관련 기사를 링크한 게시물과 함께 한반도 전쟁에 대해 우려하는 글이 확산하고 있다.

웨이보 아이디 '푸제바오'라는 누리꾼은 "갑자기 이런 보도가 나오는 것으로 미뤄 뭔가 큰일이 일어날 것 같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또 다른 누리꾼도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성(省)급 기관지가 핵무기에 관한 보도를 한다는 것이 걱정된다"며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고 싶다"고 불안감을 호소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즉시 사평(社評)을 통해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환구시보는 이날 오후 이례적으로 추가 발행한 '길림일보의 핵무기 상식 소개는 무슨 의미일까'라는 사평에서 "길림일보의 보도를 한반도 전쟁 위험에 대한 반응으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지린 성은 북한과 근접한 특수한 지역"이라며 "이 지역에서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 더 민감할 수 있고, 이는 정상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핵무기 관련 지식에 대한 보도는 매우 필요한 것"이라며 "보도 내용 역시 성 인민방공판공실에서 제공한 정상적인 국방교육 내용일 뿐이다"고 관련 보도에 대한 과도한 해석을 일축했다.

신문은 이어 "중국 정부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 계속 빈틈없이 주시하고 있고, 한반도에서 발생하는 각종 상황에 대해 충분한 대비가 돼 있다"면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한다 해도 북한의 첫 공격 대상은 한국이고, 미국과 일본이 그다음 대상이 될 것이기 때문에 중국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작다"고 강조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길림일보의 보도가 핵 전쟁 위험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거냐는 질문에 "중국 전역에 여러 매체가 있으며 길림일보 보도 내용에 대해선 이미 길림성 측에서 답변한 걸로 안다"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해 길림일보 관계자는 "관련 글은 길림성 방공 판공실이 제공해준 글이며 그냥 정상적인 국방교육 내용일 뿐"이라고 해명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