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태섭 기자

등록 : 2016.09.13 04:40

미국 금리인상 기대에 다시 한 번 뱅크론펀드?

등록 : 2016.09.13 04:40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고조로 불확실성이 커진 금융시장에 ‘뱅크론’(Bank Loan) 펀드가 틈새상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미 연초 이후 최대 11%대의 고수익을 기록한데다, 미국 기준금리가 오르면 펀드 편입 상품의 이자도 함께 높아지는 구조여서 앞으로 금리인상에 따른 추가 수익까지 기대할 수 있어서다. 최근 잇따른 금리인상 신호 속에 이달 들어서만 벌써 200억원 가까운 자금이 몰렸을 정도다.

12일 펀드평가업체 제로인에 따르면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의 뱅크론 펀드인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이달 8일 기준)은 10.29%에 달한다. 최근 3개월(4.05%)과 6개월(11.11%) 수익률도 함께 상승 추세다. 또 다른 뱅크론 펀드인 ‘이스트스프링미국뱅크론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도 4.81%다. 같은 기간 국내 채권형펀드 평균 수익률(2.11%)의 두 배를 넘는다.

뱅크론은 은행ㆍ금융회사 등이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S&P)가 평가한 투자적격등급(BBB- 이상) 미만인 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빌려준 대출채권을 일컫는다. 부동산ㆍ공장ㆍ장비ㆍ특허 등 기업이 가진 자산을 담보로 대출이 진행되고, 신용대출이나 회사채보다 우선적으로 갚아야 하는 ‘선순위’ 담보 대출로 돼 있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자는 리보(LIBORㆍ런던 은행 간 거래시 적용되는 금리)에 가산금리를 더해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금리 인상시 채권가격 하락으로 투자손실을 입는 일반 채권과 달리 뱅크론은 이자가 금리 상승에 연동되기 때문에 오히려 수익을 낼 수 있다. 2014년 국내에 뱅크론 펀드가 출시된 이후 미국의 금리인상 이슈 때마다 자금이 몰렸던 것도 이 때문이다.

미국 금리인상 시점이 계속 미뤄지면서 인기가 시들했으나 지난달 26일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연례회의에서 재닛 옐런 미국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의장이 “최근 몇 달간 기준금리 인상을 위한 근거가 강화됐다”고 발언한 이후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최근엔 연준 고위인사들도 잇따라 금리인상에 힘을 싣고 있다.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방은행 총재는 지난 9일 “연준이 금리인상을 더 지연시킬 경우 자산시장 과열이 우려된다”며 “금리인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간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로 분류됐던 로젠그렌 총재의 이 같은 발언은 연준 내에서도 금리인상이 힘을 얻고 있음을 시사한다. 박정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경제가 양호한 기초여건을 바탕으로 완만한 회복세를 보여 금리 인상 여건은 충분히 무르익었다”며 “오는 20~21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인상 신호를 주고, 12월에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선물시장에 반영된 올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은 46.1%(이달 9일 기준)로 전날(42.8%)보다 올랐다.

이런 분위기에 힘입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매달 27억~153억원씩 돈이 빠져나갔던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펀드에는 8월에만 210억원이 순유입됐다. 9월 들어선 8일 만에 193억원이 몰리는 등 자금 유입 강도가 세지고 있다.

지난 2~8월 자금 순유출을 겪은 이스트스프링미국뱅크론펀드도 9월 들어 순유입으로 전환했다. 이스트스프링미국뱅크론펀드 운용을 맡은 존 월딩 피피엠 아메리카(PPM America) 뱅크론펀드 수석매니저는 “지난해 뱅크론 펀드가 유가 하락에 따른 위험자산 부진으로 손실을 기록했지만 올해는 5% 안팎 수익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뱅크론 펀드 투자로 당장 이익을 얻기 어려운 점은 감안해야 한다. 뱅크론 이자는 리보금리에 가산금리를 더해 결정되지만 최소 이익을 보장하기 위해 리보금리가 1%에 못 미칠 때는 ‘1%+가산금리’로 이자가 결정된다. 달러화의 현재 3개월 리보금리가 0.85%이기 때문에 리보금리가 1%에 도달하기까지는 시중 금리가 올라도 수익률이 오르지는 않는 구조다. 리보금리도 1% 이상 돼야 가시적인 수익률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선순위 담보 대출채권이긴 하지만 해당 채권 발행사의 부도 위험성도 고려해야 한다. 월딩 수석매니저는 “미국 뱅크론 부도율은 2% 수준으로, 2000~2015년 7월까지 평균 채권 부도율(3.07%)을 훨씬 밑돈다”며 “미국 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뱅크론 부도율이 단기간에 급등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핵무장까지 거론… 트럼프 압력에 안보 불안 휩싸인 독일
'피해자 말 신빙성 부족' 안희정 '무죄' 선고
안희정 ‘무죄’ 판결에 김지은 “끝까지 싸우겠다, 함께해달라”
국회 특활비, 62억원 전체 폐지 합의 아니었다
썩은 음식 먹이고 사체 방치, 동물학대 견주들 입건
결국 강행된 BMW 운행정지, 15일부터 명령서 발송… 수령 즉시 효력 발생
‘1심 무죄’ 안희정 “부끄럽고 죄송하다… 다시 태어나도록 하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