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1.15 20:00

커피, 위암 발병 높인다 vs 다이어트에 도움된다

등록 : 2018.01.15 20:00

경북대 교수팀, 커피 하루 4잔 이상이면 위암 유발 ‘장상피화생’ 14배 늘어

영국ㆍ일본, “심장질환ㆍ암ㆍ뇌졸중↓, 다이어트 도움” 상반된 연구결과 내놔

게티이미지뱅크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면 위암을 일으킬 수 있는 ‘장상피화생(腸上皮化生ㆍIntestinal metaplasia)’이 14배나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상피화생은 위염이 회복되는 과정이 반복되면서 위 점막이 장 점막처럼 변하는 것을 말한다.

장상피화생으로 진단되면 위암이 10배 이상 많이 발병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장상피화생이 생기면 속쓰림과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헬리코박터 균의 감염이 원인이라면 항생제와 제산제로 악화를 막을 수 있다.

윤창호 경북대 의학전문대학원 가정의학교실 교수팀이 2013년 지역 종합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 가운데 설문조사 결과가 남아 있는 성인 881명의 커피 섭취와 장상피화생 발병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결과(한국인에서 커피 섭취와 장상피화생의 연관성)는 대한가정의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하루에 커피를 1~2잔 마시는 사람의 비율이 전체의 62%로 가장 많았다. 하루 커피 3~4잔을 마신다는 사람은 17.7%였다. 하루 한 잔도 마시지 않는 사람과 4잔 이상 마신다는 사람의 비율은 각각 10.2%, 10.1%였다.

하루 4잔 이상 커피를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은 20.2%였다.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이 2.2%인 것과 비교해 10배 가량 많았다.

연구 결과, 하루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장상피화생 진단율도 점점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루에 커피를 한 잔도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1~2잔 마시는 사람, 3~4잔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은 각각 4.1배, 9.5배였다. 커피를 하루에 꾸준히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은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13.9배 많았다.

인스턴트 커피와 여과 커피 모두 장상피화생 진단율을 높였다.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인스턴트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면 장상피화생 진단율은 12.8배 높았다. 인스턴트가 아닌 여과 커피를 4잔 이상 마시는 경우에도 장상피화생 진단율이 16.6배 높았다.

윤 교수는 “커피 종류와 관계없이 하루 커피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장상피화생의 유병 위험도가 증가했다”며 “커피에 포함된 카페인이 위산 분비를 촉진해 위궤양ㆍ역류성 식도염 등 위장관 질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했다.

반면 커피가 심장질환과 암, 뇌졸중 등의 질병 위험을 낮추고 다이어트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지난해 12월 말 발표된 영국 사우샘프턴대와 에든버러대 공동 연구팀은 “하루 3잔의 커피는 심장질환, 암, 뇌졸중, 관동맥성 심장병, 간질환 등의 위험이 줄고 수명 연장에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커피 속 카페인 마그네슘 등을 비롯해 폴리페놀, 당뇨병을 예방하는 카페스톨, 치매 발병률을 낮추는 트리고넬린 등 1,000여 종의 생리활성 성분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보통 커피 한 잔에 함유된 폴리페놀의 양은 와인의 3배, 홍차의 9배다. 폴리페놀은 체내 활성산소 제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분이다.

커피 속 폴리페놀 성분 중 클로로겐산은 항산화 기능은 물론 체지방 축적 억제 효과로 체중 조절에 도움을 준다고 밝히고 있다. 일반 커피보다 클로로겐산이 풍부하게 함유된 커피를 하루에 한 캔씩 마시면 내장지방ㆍ허리둘레ㆍ체질량지수(BMI) 등이 유의미하게 감소했다는 일본의 연구결과도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희중 “특활비 모든 진실 알고 있는 분은 MB뿐”
말로만 끝난 금감원 쇄신... “공공기관 지정해 통제를”
특활비로 ‘김윤옥 명품구입’ 의혹 ‘논두렁 시계’와 판박이 양상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아하! 생태!] 500원 동전 속 두루미, 실제론 보기 힘든 겨울철새랍니다
무대 오른 AR VR... 기술, 예술이 되다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