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2.13 23:34
수정 : 2018.02.13 23:35

쌍용차, 4월부터 주간 연속2교대 시행

작년 연결 영업손실 653억원

등록 : 2018.02.13 23:34
수정 : 2018.02.13 23:35

렉스턴 스포츠.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는 13일 근무형태 변경에 대한 노사 합의에 따라 4월2일부터 심야근무 없는 주간 연속 2교대를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근무형태 변경에 따라 기존(조립 1라인 기준) 주야 2교대(11+9.5 시간)에서 주간 연속2교대(8+9 시간)로 전환되면서 근로자 1인당 일일 평균 근로시간은 10.25시간에서 8.5시간으로 줄어들게 된다. 그간 티볼리 브랜드가 생산되는 평택공장 조립 1라인만 주야 2교대로 운영돼 왔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을 위한 협의를 2016년 10월부터 진행해 왔다. 올 1월 31일 노사합의 이후 조합원 설명회와 투표를 거쳐 시행을 최종 확정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심야 근무 해소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 확보를 동시에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653억원으로, 전년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고 이날 공시했다. 매출액은 3조4,946억원으로 전년보다 3.7% 줄었고, 당기순익은 658억원 순손실로 적자 전환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사상 최장 열대야 행진 주춤… 동해안은 17일 낮 기온 25도 안팎
17일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 확정… 커지는 혼란
서울시, 박원순 옥탑방 이웃 삼양동 주택 등 10곳에 ‘쿨 루프’ 지원
자영업자 569만명 내년 말까지 세무조사 안 받는다
찬ㆍ반 논란 제주 제2공항도 공론조사 가나
정부, 백범 묘역 있는 효창공원 성역화 사업 추진
‘불법 정치자금 수수’ 홍일표, 의원직 상실형 선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