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1.14 22:14

“변화 필요하다” 오리온 4연패, 추일승 감독의 결심

등록 : 2017.11.14 22:14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고양 오리온은 4연패의 고리를 끊지 못했다.

시즌 3승 10패로 9위에 머물렀다.

추일승(54) 오리온 감독은 “경기가 계속 어렵게 가고 있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오리온은 14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74-81로 패했다. 여전히 수비와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최근 최진수의 부진이 이날까지 이어지자 추 감독은 변화의 필요성도 직접 언급했다. 다음은 추 감독과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외곽에서 뭔가 변화를 줘야 할 것 같은데 한 번 잘 해보겠다. 힘들다.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줬는데 결과가 안 좋아서 아쉽다. 선수들이 강점을 못 살린 것 같다. 변화를 줘야할 필요는 있을 것 같다.”

-구체적으로 어떤 변화를 생각하시나.

“국내 선수나 외국인 선수나 시스템 등 점검을 해야 할 것 같다”

-예전에 잘 사용하던 획기적인 작전이나 구상하고 있는 게 있나.

“지금 생각하고 있는 건 없다.”

-KGC의 새 외국인 선수 피터슨이 터질 것을 예상은 했나.

“(피터슨은) 까다로운 선수인데 그 부분은 스펜서가 커버하면 좋은데 잘 안 되다보니 파울 트러블도 많이 난 것 같다.”

-공격 면에서 최진수의 경기력 평가는.

“2쿼터까지는 좋았는데 3쿼터부터 체력적으로 부담이 된 것 같다. 최근 3쿼터 성적이 굉장히 부진하다.”

-하도현이 힘이 좋았는데, 최진수와 교체 생각은.

“연습을 하다보면 아직까지는 시스템에 덜 녹아들어서 점진적인 시간을 들여 변화를 줘야 한다. 당장 바꾸면 시스템에 혼란이 오는 경우가 있더라. 오늘은 신인 선수들이 나왔는데 아쉬운 면도 있지만 에너지 넘치는 모습은 상당히 긍정적이다.”

고양=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펠레가 찼던 텔스타 메시에게서 부활, 공인구와 경제

[스타와 행복](45) 손여은 '악녀 구세경, 사랑 받아 행복'

아이폰X 전세계서 품질 논란, 국내 출시 이대로 괜찮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JSA 대대장 영웅담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정의화 “완장 찼던 친박, 정계 은퇴는커녕…”
이철성 “사의 표명한 적 없다” 사퇴설 일축
트럼프, 전문직 외국인 취업장벽 높여… 비자 4건 중 1건 거절
“고마워요 빨갱제인” 한화이글스 김원석 선수 DM 논란
수능 당일 지진 나면 감독관 지시 따라 ‘3단계’ 대응… 혼란 없을까
당신은 옥스퍼드대 입학면접 질문에 어떻게 답하시겠습니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