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성 기자

등록 : 2018.04.02 09:54
수정 : 2018.04.02 10:03

김정은 레드벨벳 등 남측 출연진과 대화

남측 공연 직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이어져

등록 : 2018.04.02 09:54
수정 : 2018.04.02 10:03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남측 예술단 중 '레드벨벳'과 이야기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내가 레드벨벳을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3일) 오려고 했는데 일정을 조정해서 오늘 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공연을 관람한 뒤 남측 예술단 출연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2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전날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예술단 가수들과 만나는 장면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공연 관람 도중 박수를 치는 모습과 공연 후 레드벨벳 등 무대를 꾸민 가수들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은 장면 등을 공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2일 1면 전면에 걸쳐 관련 기사와 사진을 게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남측 예술단 공연을 직접 관람 후 가수들을 만나 일일이 악수를 하며 사의를 표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남측 예술단과 기념사진을 찍으며 “남측 예술단의 이번 평양 방문이 민족의 하나된 모습을 과시하는 의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대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번 공연 관람에는 김 위원장 부부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박춘남 문화상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일 1면 전면에 걸쳐 보도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남측 예술단 공연 관람 기사. 신문에는 김 위원장 부부가 남측 예술단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공연을 관람하며 박수를 치는 모습, 공연이 끝나고 남측 예술단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등이 실렸다.

1일 평양 시민들이 남측 예술단 공연을 관람하며 환호를 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봄이 온다'에서 출연진이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개국 기자단, 풍계리로 향해… 이르면 24일 핵실험장 폐기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트럼프 “문 대통령 중재력 A+”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2018미스코리아 지역예선 미스전북 진에 윤이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