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석원
특파원

등록 : 2017.12.24 18:00
수정 : 2017.12.24 18:16

“中, 北난민 50만명 캠프 준비”

등록 : 2017.12.24 18:00
수정 : 2017.12.24 18:16

日언론 “국경 근처에 대규모로…한반도 유사시 대비 착수한 듯”

중국 랴오닝성 단둥과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 사이를 잇는 압록강철교의 지난 9월 9일 모습. 중국과 북한 사이 주요한 무역 통로인 이 다리는 조중우의교(朝中友誼橋)라고도 불린다. 도쿄=AP 연합뉴스

중국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북중 국경 인접지역에 주둔군을 위한 새 주거단지를 건설하고 난민 캠프 설치를 준비하는 등 한반도 유사시를 대비한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국공산당 관계자를 인용, 시 지도부가 올해 여름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吉林) 성과 랴오닝(遼寧)성 등 지방정부에 유사시 난민캠프를 설치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는 북한 난민이 유입되기 쉬운 지역을 중심으로 복수의 시설을 갖춘다는 계획으로, 전체 수용인원은 최대 50만명으로 상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식량과 텐트 등 비축이 시작된 것 같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달 초순 중국 통신 대기업인 중국이동통신집단의 내부문서로 보이는 자료가 인터넷에 나돌았으며 이 문서는 지린성 창바이(長白) 조선족자치현에서 5개소의 난민수용소 건설이 계획돼 이 기업이 통신환경을 조사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이 문서는 며칠 후 인터넷에서 삭제돼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신문은 또 접경지역 관계자를 인용, 지린성의 군 관리구역 내에서 최근 주둔군을 위한 새로운 주거시설이 건설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조치들은 표면상으론 겨울에 얼어붙은 강을 건너 국경을 넘어오는 북한인의 절도사건 증가에 대한 대비책이라고 했으나 실제로는 한반도 유사사태를 대비해 국경경비의 강화를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