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7.14 10:48
수정 : 2017.07.14 11:02

박주선 “청와대가 추미애 불신… 앞으로 秋 발언 무시하겠다”

등록 : 2017.07.14 10:48
수정 : 2017.07.14 11:02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예방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머리 자르기’ 발언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박 비대위원장은 14일 경기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청와대가 추 대표 발언을 대신 사과한 것은 곧 청와대가 추 대표를 불신하고 있다는 얘기”라며 “여당 대표의 정치적 능력에 문제가 되는 등 (향후)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추 대표는 무시하겠다”며 “(발언을 해도 청와대가 불신하는 등) 외로운 외침인데 대응할 필요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도 추 대표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민주당 안에서도 추 대표에 성토와 비판이 이어지는 것으로 안다. 앞으로 (추 대표는) 정략적으로 국민의당을 폄하, 비하하거나 통째로 삼키려는 공격 정치를 당장 멈추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청와대의 전날 유감 표명 과정에서 추 대표가 언급됐느냐를 두고 혼선이 빚어진 것과 관련해 “이런 코미디가 없다. 앞으로 문재인 정부와 대화할 때는 동영상을 찍거나 녹음기를 설치해 자작쇼에 대비해야겠다”고 꼬집기도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청와대와 대통령의 사과를 수용한 이상, 국민의당은 국민을 위해 여러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뒤로 하고 통 크게 국회에 복귀해 추경심사에 임하겠다”며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는 나름대로 청와대에서 국민의 소리를 듣고, 야당의 주장에 대해 최소한의 성의를 보인 것으로 평가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송영무 국방부 장관 임명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5대 인사원칙을 위반한 비리 인사, 탕평 없는 코드인사를 했다. 인사 쇼를 방불케 하는 작태가 벌어졌다. 조 후보자 자진사퇴가 송 장관 인사로 빛이 바래 아쉬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