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민식 기자

등록 : 2017.08.13 14:31
수정 : 2017.08.13 14:31

“이국서 흘린 땀, 평창에서 기쁨 줄 것”

등록 : 2017.08.13 14:31
수정 : 2017.08.13 14:31

신동빈 회장, 뉴질랜드 스키전지훈련 캠프방문

올림픽 첫 메달 목표 선수단 격려

대한스키협회장을 맡고 있는 신동빈(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롯데그룹 회장이 13일 한국 스키대표팀이 훈련 중인 뉴질랜드 전지훈련장을 방문해 격려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대한스키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뉴질랜드를 방문해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사상 첫 메달 획득을 목표로 훈련 중인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을 격려했다. 13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뉴질랜드 수도 웰링턴에서 남서쪽으로 약 450㎞ 떨어진 카드로나 전지훈련 캠프장을 방문, 선수들과 지도자들을 격려하고 안전하게 훈련을 마치고 돌아올 것을 당부했다.

뉴질랜드 전지훈련 캠프에선 이채원(크로스컨트리), 이광기(스노보드) 등 스키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36명이 맹훈련 중이다.

신 회장은 선수단에게 “이국의 눈 위에서 흘린 땀방울이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줄 것”이라며 “훈련을 부상 없이 안전하게 잘 마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2014년 스키협회장으로 선출된 신 회장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협회에 2020년까지 100억원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학창시절 스키 선수로 활약했을 정도로 스키를 좋아하는 신 회장은 지난해 11월 스노보드 월드컵 빅에어 대회와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대회장 등을 찾아 밤 늦게까지 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들을 격려하는 등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스키협회도 롯데그룹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신 회장 취임 후 3년여간 해외 전지훈련을 대폭 늘리고, 선수들의 포상을 강화하고 있다. 그 덕분에 스키 국가대표팀은 올해 2월 개최된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사상 최다인 20개(금 4개, 은 8개, 동 8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냈다. 특히 메달이 알파인과 크로스컨트리에 편중됐던 이전 대회와 달리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에선 선수들이 출전한 전 종목에서 고루 메달을 획득하며 향상된 기량을 보여줬다.

대한스키협회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의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으로 스키 종목 국제대회에서 매번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스키 종목에서 동계올림픽 사상 첫 메달 획득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