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4 09:31

안병훈, 피닉스오픈 3R 72타…첫 우승과 한 발 멀어져

등록 : 2018.02.04 09:31

김시우/사진=K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안병훈(27)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우승에서 한 발 멀어졌다.

안병훈은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열린 PGA투어 웨이스트 매지니먼트 피닉스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를 묶어 1오버파 72타를 쳤다.

1타를 잃은 안병훈은 공동 7위에서 공동 26위(6언더파 207타)로 밀려났다.선두와 타수 차이도 전날 3타에서 8타로 벌어졌다.

13번홀(파5) 더블보기가 아쉬웠다. 두 번째 샷을 그린 옆에 떨궜지만 세 번째 샷이 짧아 그린 앞 벙커에 빠졌다. 안병훈은 네 번째 샷에서 그린을 넘기는 실수를 저질러 5온 2퍼트로 홀아웃했다.

15번(파5), 16번홀(파3)에서는 버디로 만회하는 듯했지만, 드라이버 티샷 한 번으로 그린에 볼을 올릴 수 있는 17번홀(파4·332야드)에선 티샷이 그린 왼쪽 해저드에 빠져 1타를 또 잃었다.

김시우(23)는 1타를 줄였지만 공동 56위(2언더파 211타)에 머물렀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북한 선수단, 8일 입촌식...한국은 7일

방송에서 분석한, 방탄소년단의 '인기비결'은?

[G-7] 이상화의 평창 금메달이 특별한 이유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