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12.07 15:56
수정 : 2017.12.07 21:22

“연내 수사종결은 속도낸다는 뜻” 청와대 ‘문무일과 불화설’ 긴급 진화

등록 : 2017.12.07 15:56
수정 : 2017.12.07 21:22

“연내 마무리는 물리적 불가능”

적폐청산 내년에도 지속 의지

문무일 검찰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문무일 검찰총장의 ‘적폐 수사 연내 마무리’ 발언에 대해 “신속한 수사 원칙을 밝힌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적폐청산에 국정운영의 방점을 찍은 문재인 대통령과 문 총장의 불화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청와대가 확대해석을 차단하며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문 총장의 발언은 적폐청산 수사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가 검찰에 불만이나 이견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도 강조했다.

앞서 문 총장은 지난 5일 대검찰청 기자간담회에서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 “각 부처에서 보내온 개혁ㆍ적폐 사건 중 중요 부분에 대한 수사는 연내에 끝내겠다”며 “사회 전체가 한 가지 이슈에 너무 매달리는 것도 사회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밝혀 정치권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여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개혁 기조와도 맞물려 청와대를 향한 검찰의 반발이 아니냐”는 분석과 함께 질타가 이어졌고 야권까지 가세하면서 정치공방으로 비화할 움직임을 보이자 청와대가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문 총장의 발언이 수사 결과와 관계없이 연내 마무리 하겠다는 뜻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찰이 아직 수사와 관련된 피의자 소환도 다 못한 상황”이라며 “올해가 한 달도 남지 않았는데 연내 수사를 마무리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검찰이 ‘데드라인’을 정해놓고 수사를 진행하는 데 부정적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에 검찰 주변에서는 적폐수사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기류가 강해지고 있다. 청와대 내부 기류 또한 다르지 않다. 적폐청산은 우리 사회의 불공정 구조가 개선될 때까지 지속해서 추진할 일이지 시기를 정해놓고 서둘러 중단해야 할 성질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검찰에 적폐청산의 중단없는 추진을 당부하기는 마찬가지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