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18.05.16 07:39
수정 : 2018.05.16 07:55

美 국무부 “김정은, 한미훈련 이해… 정상회담 계속 준비”

등록 : 2018.05.16 07:39
수정 : 2018.05.16 07:55

미 국방부 “맥스선더 훈련은 연례훈련”

한미 양국 공군의 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Max Thunder)가 시작된 11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 A-10 공격기가 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 AFP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남북고위급회담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이번 발표가 현재까지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입장 변화를 "통보받은 게 없다"면서 "우리는 (북미정상) 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정부 또는 한국 정부로부터 이 훈련을 계속 수행하지 말라거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회담 계획을 계속하지 말라는 의사를 내비치는 어떤 것도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을 도발 행위로 비난한 데 대해 "그 훈련들은 도발적이지 않다"고 일축했다. 그는 "김정은(위원장)은 이전에 한국과 미국이 합동훈련을 계속할 필요성과 유용성에 대해 이해한다고 말해왔다"면서 "우리가 근거로 삼는 것은 김정은이 이전에 미국과 한국이 이러한 합동훈련을 하는 중요성을 이해하고 인정한다고 말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 훈련들은 우리가 전 세계에서 많은 동맹국과 하는 것이고, 수십 년간 해온 일들"이라며 "김정은은 우리가 합동훈련을 계속하는 것이 미국에 중요하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말해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북한에 남북 고위급회담을 완수하라고 권할 것이냐는 질문에 "장관이 전화를 걸어 현 시점에서 누군가에게 무엇을 하라고 애걸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아울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의 인준이 북미정상회담 날짜인 6월 12일 이전에 이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능한 최대한 빨리 한국 대사를 갖길 원한다"면서도 "상원에 물어보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국방부 로버트 매닝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한국과 미국 군대는 현재 '2018 독수리(FE) 훈련'과 '2018 맥스선더 훈련'을 포함한 연례순환 한미 춘계훈련을 하고 있다"며 ”한미동맹의 정례적 일상의 한 부분으로, 군사 준비태세의 기초를 유지하기 위한 연례 훈련 프로그램이다"고 밝혔다. 그는 "그 훈련의 목적은 한미동맹이 한국을 방어할 능력을 제고하고 준비태세와 상호운영 능력을 향상하는 것"이라며 "이들 연합훈련의 방어적 본질은 수십 년간 매우 분명해 왔고 변하지 않아 왔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