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13 22:10

[준PO] 승장 조원우 "신본기 행운의 내야 안타, 흐름 넘어왔다"

등록 : 2017.10.13 22:10

조원우(가운데) 롯데 감독/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롯데가 시리즈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과 경기에서 7-1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 1승2패로 탈락 위기에 몰려있던 롯데는 투타 조화를 앞세워 한숨을 돌렸다.

선발 린드블럼은 8이닝 5피안타 11탈삼진 1실점 호투로 에이스 역할을 확실히 해냈다. 타선도 홈런 4방을 때려내는 등 모처럼 호쾌한 타격을 선보였다. 다음은 조원우 롯데 감독과 일문일답.

-경기 평가는.

"린드블럼이 8회까지 좋은 투구를 했다. 홈런도 많이 나왔는데 (5회) 신본기의 타구가 행운의 내야안타가 되면서 우리 쪽으로 흐름이 오지 않았나 싶다."

-린드블럼이 8회까지 던졌는데.

"준PO 마지막 등판이고, 구위가 살아있었다. 본인도 8회까지 책임지겠다고 했다."

-마지막까지 박세웅을 아꼈는데.

"5차전 선발로 나간다."

-고전하던 전준우가 살아나는 모습이다.

"준우도 그렇고, 손아섭, 이대호의 홈런도 좋았다. 강민호도 치는 밸런스는 괜찮다."

-외야로 나가는 볼이 많았다.

"그런 볼이 장타로 많이 연결이 됐다. 홈런으로 점수를 많이 냈다. 5차전까지 왔는데 우리가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는 최대한 해서 좋은 결과 내도록 하겠다."

-레일리는 5차전에서 대기하나.

"힘들 것 같다. 우리는 남아있는 필승조가 있고, 세웅이도 부담만 안 가지면 잘 던져줄 거다."

-손아섭이 3차전 세리머니를 과하게 했는데 팀 분위기에 영향을 줬을까.

"그런 것 같진 않다. 이대호를 필두로 해서 손승락, 강민호 등이 좋은 분위기 이어가고 있다. 손아섭이도 거기에 맞게 세리머니 한 것 같다. 타자들이 자신있게 자기 스윙한 게 장타로 연결된 것 같다."

창원=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HS포토] 최시원-강소라-공명, 이렇게 하트 남발하면 너무 감사합니다

[2030뉴트렌드]디저트 노마드족, 눈길 사로잡는 비주얼 '갑' 디저트는?

[준PO] '깜짝 스타' 노진혁, 4차전 선발 출장...박석민, 벤치 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