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모클팀 기자

등록 : 2018.03.13 11:17
수정 : 2018.03.13 11:24

기아차, 디자인 및 상품성 개선한 '더 뉴 카니발' 출시

등록 : 2018.03.13 11:17
수정 : 2018.03.13 11:24

기아자동차가 더 뉴 카니발을 출시했다. 사진: 김학수 기자

패밀리밴 시장의 절대적 강자, 기아 카니발이 새로운 디자인과 개선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

기아자동차는 13일 압구정에 위치한 기아자동차 '비트 360(Beat 360)'에서 카니발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 '더 뉴 카니발'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더 뉴 카니발은 '페이스 리프트'를 거치며 더욱 고급스럽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무장하게 되었으며 주행 전반의 만족도를 위해 파워트레인의 조율이 더해졌다.또한 시장의 흐름에 맞춰 안전 및 편의사양 역시 새롭게 손질해 상품성을 개선했다.

기아자동차는 더 뉴 카니발에 입체감이 강조된 크롬 프론트 그릴과 새로운 디자인의 전면 범퍼를 적용했다. 이외에도 LED 헤드라이트와 아이스 큐브 타입의 4구 LED 안개 등 등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연출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알로이 휠을 마련했으며 전면부의 변화에 맞춰 새로운 범퍼와 새로운 디자인의 적용된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후면에 적용하며 시각적인 만족감을 높였다.

실내 공간에서는 '만족감을 높이는 변화'가 이어졌다. 실제 더 뉴 카니발의 실내 공간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스티어링 휠을 시작으로 소재 및 세부 요소를 개선한 도어 트림 등을 적용했따. 이와 함께 시인성 등의 확보를 위해 계기판 내의 폰트 및 시각 효과 등을 개선했다.

한편 파워트레인에서는 8단 변속기의 도입이 돋보인다. 엔진 구성은 2.2L 디젤과 V6 3.3L 가솔린 엔진를 그대로 두었지만 8단 변속기의 도입을 통해 9인승, 18인치 휠 기준으로 각각 11.4km/L와 8.2km/L의 공인 복합 연비를 확보했다.

특히 디젤 모델의 경우에는 더 뉴 카니발 2.2 디젤 모델은 배출가스의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해 요소수 시스템, 즉, 'SCR'를 추가로 탑재해 주행 중 환경 파괴 위험을 대폭 줄였다.

안전 및 편의사양에서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이 정차 중에도 발진할 수 있도록 개선되었으며 차선 이탈 경고를 시작으로 후측방 충돌 경고(BCW)와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하이빔 보조(HBA) 등을 탑재했다.

이외에도 휴대폰 무선 충전시스템, 버튼식 파워 슬라이딩 도어, 3열 충전용 USB 단자,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등이 적용하며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경험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 더 뉴 카니발은 판매가격은 11인승 2.2 디젤 디럭스 사양(2,880만원)을 시작으로 7인승 디젤 2.2 프레지던트(4,110만원)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