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1.31 20:39
수정 : 2018.01.31 21:25

장하성 실장, 최저임금 모범기업서 허리 숙여 인사

등록 : 2018.01.31 20:39
수정 : 2018.01.31 21:25

“엉터리정책 만들었다고 할까 걱정했는데 다행”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 1.6%… 빠른 속도”

“최저임금 속도조절? 6개월은 해보고 결정할 것”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31일 경기도 용인시 커피가공업체 씨즈커피코리아를 방문해 일자리안정자금을 신청하기로 결정한 업체 대표에게 허리를 굽혀 감사를 표하고 있다. 용인=연합뉴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31일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속도조절론에 대해 “적어도 6개월 정도는 해 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장 실장은 이날 경기 용인시 최저임금 관련 기업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단 올해 시행해서 기업이나 소상공인이 어느 정도 부담되고 정부 지원이 얼만큼 그 부담을 덜어주는지를 분석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걸 해 보고 결정해야지 무작정 갈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장 실장은 이어 “그건 국회와도 상의해야 한다”며 “우리가 올해 시행한 성과를 평가할 수 있는 시점에 가야 그러한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대책으로 내놓은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이 26일 기준 0.7%로 낮다는 지적에는 “어제까지 신청률이 1.6%인데, 굉장히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할 분들이 월급을 주고도 지금 미루는 경우도 있고, 대부분 월급이 1월말에 지급이 많이 되니 2월초에 들어가면 좀 나아질 것”이라며 “2월말 지급하고 나면 한 일주일에서 열흘이 지나야 본격 신청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 실장은 이에 앞서 전 직원을 정규직으로 고용하면서도 꾸준히 임금 인상을 모범기업으로 ㈜씨즈커피코리아를 방문해 경영자와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선 업체 대표가 장 실장의 일자리 안정자금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실장께서 굉장히 자세하게 설명해 주신다”고 말하자, 장 실장은 “엉터리 정책을 만들었다는 소리를 들을까 봐 겁이 났는데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이 업체 직원이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서를 근로복지공단 관계자에게 제출하자, 장 실장은 “아이고 잘 하겠습니다”라며 허리를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장 실장은 이어 17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는 여성의류 쇼핑몰업체인 ㈜오픈케이지를 방문했다. 업체 대표가 일자리 안정자금과 관련해 “뉴스를 통해 들었다”며 “(정부가) 보태주면 직원들에게 일한 만큼 더 줄 수 있어 보너스를 탄 것 같은 느낌”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이 업체도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서를 제출하자 장 실장은 연신 허리를 숙여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또 포토라인 선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한국 여권 들고 있으면 세계 187개국 프리패스
‘동료연예인 성추행ㆍ흉기협박’ 배우 이서원 검찰 출석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