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은경 기자

등록 : 2017.11.26 15:22
수정 : 2017.11.26 18:26

“작은 행동만으로도 동물과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어요”

등록 : 2017.11.26 15:22
수정 : 2017.11.26 18:26

프로 볼링 선수로 활약 중인

前 리듬체조 국가대표 신수지

세계자연기금 홍보대사로 위촉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이자 프로 볼러인 신수지 씨가 26일 서울 강남 제일기획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갖고 동물과 환경보호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 프로 볼러, 골퍼, 요가인, 방송인. 여기에 최근 국제적 환경단체인 세계자연기금(WWF) 홍보대사까지 추가됐다.

이렇게 팔방미인으로 활약하고 있는 주인공은 신수지(26)씨다.

신 씨는 26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포메라니안 종 반려견 ‘밍키’를 키우면서 자연스럽게 반려동물뿐 아니라 야생동물, 환경문제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며 “앞으로 WWF의 활동에 적극 참여하면서 멸종위기 동물과 환경의 소중함에 대해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신 씨는 지난 9월말 일상생활에서 ‘어스아워’(Earth Hourㆍ지구촌 전등 끄기)를 알리기 위한 ‘힐링 나이트 요가’ 캠페인을 시작으로 홍보대사 활동에 나섰다. 그는 요가 자세를 활용한 불끄기 동작 다섯 가지를 동영상으로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신 씨는 “사실 동작들이 아주 쉬운 건 아니다”면서도 “누구나 생활 속에서 불끄기 등 작은 실천으로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신수지씨는 “내년에는 WWF와 함께 멸종위기 야생동물을 찾아가 보고, 동물보호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신 씨가 동물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무엇보다 네 살인 반려견 ‘밍키’의 영향이 컸다.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은퇴하기 전까지 10년간 리듬체조에만 집중해왔고, 해외에서 훈련을 해야 했기 때문에 반려동물을 키울 여력이 없었다. 신 씨는 선수 생활을 접자마자 반려견 입양을 결심했고, 밍키를 데려왔다. 지금은 밍키가 말도 잘 듣고 똑똑하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니었다. 신 씨는 “해외에서 유학을 하고 돌아온 언니와 함께 살게 됐는데 밍키와 언니의 관계가 좋지는 않았다”며 “하지만 포기하는 대신 훈련소에 찾아가 상담도 받고, 칭찬 교육도 하면서 둘의 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신 씨는 6개월에 걸쳐 꾸준한 노력 끝에 밍키를 교육시킬 수 있었지만 이 과정에서 건강 문제 등으로 버려지는 유기견들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 이후 유기동물을 줄이고 안락사를 막기 위한 사료기부 캠페인 등에 참가하고 있다.

신 씨가 환경의 소중함에 알게 된 건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러시아대표팀에서 전지훈련을 할 때였다. 당시 훈련장인 섬에서 숙소로 돌아올 때 절반 거리는 보트 대신 수영을 해야 했는데 주변 절경을 보면서 마음의 위안을 받았고, 그 때부터 자연이 훼손되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전지훈련 때 절경 보며 위안 받아

자연 훼손 막겠다고 다짐했죠”

2014년 볼링 관련 한 이벤트 대회에 출전한 신수지씨. 신 씨는 그 해 프로 볼러 테스트에 합격했다. 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신 씨가 이처럼 리듬체조 선수를 은퇴한 이후에도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된 건 타고난 유연성과 근력도 있었지만 호기심과 노력이 더해졌기에 가능했다. 6년간 요가를 배워 트레이너 자격증도 따고 사회인 여자야구단 활동도 했다. 그러던 중 볼링을 알게 됐고 10개월간 고된 훈련 끝에 2014년 말 프로테스트에 합격해 프로 볼러가 됐다. 동물 분야 역시 전문가를 찾아가 상담 받고 공부하면서 지식도 쌓고 유기동물 돕기 캠페인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신 씨는 “반려동물도 야생동물도 사람이 노력해야 행복하게 함께 살아갈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내년에는 꼭 WWF와 함께 멸종위기 야생동물들을 만나보고, 동물 보호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고은경 동그람이 팀장 scoopkoh@naver.com

김민지 동그람이 인턴

2010년 전국체육대회 리듬체조 경기 일반부에 출전한 신수지씨가 멋진 리본 연기를 펼치고 있다. 초등학생 때 TV를 보고 리듬체조 선수의 꿈을 키웠던 신 씨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했다.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27일 간의 동행 ‘팀 코리아’…24년 간의 정상 ‘최강 코리아’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