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6.20 01:49
수정 : 2017.06.20 02:08

문정인 “워싱턴 발언은 개인적 생각, 정부 입장 아냐”

등록 : 2017.06.20 01:49
수정 : 2017.06.20 02:08

“특보는 정부가 고용 안해” 언론보도 강한 불쾌감

미국을 방문 중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9일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문 특보는 이날 오전 뉴욕 맨해튼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 패널로 참석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워싱턴 발언과 관련 “교수로서 개인적인 생각일 뿐,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또 “협상은 일방적인 게 아니라 서로가 주고받는 것”이라며 “북한 핵 포기라는 최종 목표를 향한 단기적 목표 차원에서 북핵 해법의 하나로 거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독단적으로 이 같이 할 수는 없고 미국과 협의가 있어야만 한다”고 말해 문제 발언에서 한 발 물러섰다.

문 특보는 국내외에서 자신의 발언이 파장을 일으킨 것과 관련, 상당한 불쾌감을 나타내며 호칭을 ‘대통령 특보’가 아닌 “교수로 불러 달라”고 주문하기까지 했다. 그는 토론회 뒤 문제 발언에 대해 “청와대로부터 주의를 받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노 코멘트”라며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그러면서 “나는 정부가 고용한(on the payroll) 사람이 아니다. ‘특보(special advisor)’로서 대통령에게 개인적 의견을 전달할 뿐, 내 생각을 받아들일지 말지는 청와대에서 결정하고 정책결정 라인에 있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한국 언론이 이 부분을 확대 해석하고 혼돈하고 있는 것 같다. 헷갈리지 말라”며 직접적 불만을 내비치기도 했다.

문 특보는 패널로 참석한 대니얼 러셀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와 수미 테리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한국담당 보좌관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테리 전 보좌관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에 대한 한국 정부의 환경영향평가 결정을 “중국을 달래기 위한 것(appeasement)”이라고 분석하자 문 특보는 곧바로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한 뒤 “한국의 민주화를 배우라”고 일침을 놨다.

러셀 전 차관보 역시 문 특보의 중국 입장 대변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왜 사드 배치를 반대 하는지 공식 입장을 뚜렷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 그들은 논의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미국이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과 연평도 사태 이후 한미합동군사훈련에 전략자산을 동원해 북한의 우려를 증가시켰다는 문 특보 발언에 대해서도 러셀 전 차관보는 “북한 문제의 원인은 북한이다. 북한의 정책에 있다”면서 의견 차를 드러냈다.

뉴욕=신용일 프리랜서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제주로 해외로… 여전히 불안한 수학여행
박지성 ‘월드컵 입담 삼국지’ 출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