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8.02.12 15:13
수정 : 2018.02.12 15:16

대전시-시민단체, 갑천 친수구역사업 추진 협약

호수공원 전면 재검토, 청년ㆍ신혼부부용 공공주택 공급

등록 : 2018.02.12 15:13
수정 : 2018.02.12 15:16

이재관(앞줄 왼쪽 여섯번째) 대전시장 권한대행과 김규복(앞줄 왼쪽 다섯번째) 갑천친수구역개발사업백지화시민대책위원장, 유영균(앞줄 왼쪽 일곱번째) 대전도시공사 사장이 12일 시청에서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 추진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추진하는 서구 도안동 갑천지구 친수구역개발사업의 호수공원 조성방안이 원점에서 재검토 되고 환경성과 공공성을 대폭 강화한다.

대전시는 12일 갑천친수구역조성사업을 반대해 온 도안갑천지구친수구역개발사업백지화시민대책위와 ‘대전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갑천지구 친수구역 사업을 월평공원ㆍ갑천과 어우러지도록 조성하고 앞으로 시민, 전문가 등이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 추진토록 했다.

공동주택 1, 2블록 건설사업은 공공성 확보를 위하여 민ㆍ관 공동방식으로 추진키로 했다.

또 연립주택부지인 5블록에는 서민 주거복지를 위해 청년ㆍ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한 생태주거단지의 공공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실시계획이 변경중인 3블록 사업이 우선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하고, 3블록을 제외한 호수공원과 긔 외 주택단지 등은 향후 협약이행에 따른 제반 행정절차를 상호 협의해 이행하기로 했다.

그 동안 시민대책위는 갑천 주변의 개발로 인한 환경 파괴와 투기를 조장하는 대규모 건설사업을 반대하며 시와 정부 부처에 지속적으로 반대의견을 표명해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시민들의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에 대한 기대와 사업지연에 따른 시민피해 등을 감안, 시민대책위와 사업추진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난달부터 4차례 의견교환과 실행방안 논의를 거쳐 이날 협약을 체결했다.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은 “협약을 통해 지연되었던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이 새롭게 추진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갈등의 주체였던 민ㆍ관이 협력에 의한 대안을 모색하고 사업의 쟁점을 해소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규복 시민대책위원장은 “갑천 친수구역 사업이 새로운 도시개발 행정의 모범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시민들의 민주적 참여와 미래 도시환경에 적합한 방식과 내용이 검토되어 세계적인 도시공원과 생태적인 주거단지가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