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등록 : 2015.06.05 01:18
수정 : 2015.06.05 18:32

'성완종 2억 수수' 與 대선캠프 관계자 체포

등록 : 2015.06.05 01:18
수정 : 2015.06.05 18:32

검찰, 대선캠프 유입 여부 집중 수사

금품 전달 시점 대선 직전 아닐수도

'성완종 리스트' 6명 서면 질의 답변 제출

이완구 전 총리 소환 앞둔 서울고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성완종(64ㆍ사망) 전 경남기업 회장 측으로부터 2억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대선 캠프 관계자 김모(54)씨가 4일 체포됐다.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 출신인 김씨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대선자금 의혹 수사의 ‘키맨’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은 이날 밤 김씨를 대전 자택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지난달 29일부터 나흘 연속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던 김씨는 이달 2일부터 추가로 출석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취지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계속 소환에 불응해 왔다. 이날 오전 11시에 출석하라는 요구에도 김씨가 응하지 않자 검찰은 결국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제로 신병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가 성 전 회장한테서 받은 2억원이 새누리당 대선 캠프로 유입됐는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에서 본부장 급 직책을 맡았던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과 유정복 인천시장, 서병수 부산시장은 성 전 회장한테서 각각 2억~3억원씩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김씨가 2012년 4월 총선과 지난해 7월 재보선 때 예비후보로 출마한 사실에도 주목, 문제의 2억원을 ‘대선자금’이 아니라 ‘본인의 정치자금’으로 썼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수사팀은 특히 2012년 대선 직전이 아닌 다른 시기에 금품이 전달된 것으로 볼 만한 단서도 일부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 관계자는 “금품 전달의 정확한 시점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6일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일괄 발송한 서면질의서에 대한 답변서를 이날까지 리스트 인사 6명 모두로부터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인사들은 홍 의원과 유 시장, 서 시장 외에 허태열ㆍ김기춘ㆍ이병기 전ㆍ현직 대통령비서실장 등이다. 이들은 답변서에서 각자의 입장에 따라 성 전 회장과의 개인적 관계를 상세히 설명하면서도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선 일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 관계자는 “답변서 내용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뒤 추가 조사나 소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우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석탄화력 1기 배출 초미세먼지 ‘경유차 18만대분’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日 상공 농락하는 北 맞서 한미일 또 미사일 경보훈련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