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6.13 20:32
수정 : 2018.06.13 21:18

‘초라한 성적표’ 안철수 “서울시민 선택 존중”

등록 : 2018.06.13 20:32
수정 : 2018.06.13 21:18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뒤 “서울 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관련해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그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출구조사 결과 안 후보는 득표율 18.8%로 3위로 예측됐다. 55.9%의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크게 뒤졌고 21.2%의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도 진 셈이다. 가장 유력한 대선 주자였고, 7년 전 박원순 후보에게 서울시장 자리를 양보한 안 후보로선 충격적인 결과가 아닐 수 없다.

한편, 당선 예측 후보가 한 명도 없는 바른미래당의 유승민 대표와 손학규 선대위원장도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