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4.02 09:17
수정 : 2018.04.02 10:24

북 매체 ‘봄이 온다’ 보도… 김정은 “평화의 봄 불러와”

등록 : 2018.04.02 09:17
수정 : 2018.04.02 10:24

“가슴 벅차고 감동… 하나된 민족 과시 계기 되길”

北통신 “출연자들, 화합 무대에 흥분ㆍ격정 못 눌러”

노동신문도 1면 전면 할애... 사진 8장 함께 실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보도를 2일 1면 전면에 걸쳐 게재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남측 예술단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공연을 관람하며 박수를 치는 모습, 공연이 끝나고 남측 예술단과 만나 담소를 나누는 모습 등이 담긴 사진 8장을 함께 실었다. 연합뉴스

북한 관영 매체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남측 예술단 공연 관람 사실을 보도했다.

2일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 위원장이 전날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예술단 가수들과 만나 일일이 악수를 하며 공연에 대해 사의를 표하고 “우리 인민들이 남측의 대중예술에 대한 이해를 깊이하고 진심으로 환호하는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벅차고 감동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봄이 온다’는 제명과 더불어 북과 남의 온 민족에게 평화의 봄을 불러왔다”면서 “이런 좋은 분위기를 소중히 지켜가고 계속 키워나갈 때 우리 겨레의 앞길에는 언제나 새싹이 움트고 꽃이 피는 화창한 봄과 오곡백과 무르익는 풍요한 가을만이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김 위원장은 또 “남측 예술단의 이번 평양 방문이 민족의 하나된 모습을 과시하는 의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대를 표명하면서 남측 예술단과 기념 사진을 찍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에 앞서 공연장에 도착한 김 위원장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윤상 음악감독 등과 인사를 나눈 뒤 “4월 초 정치 일정이 복잡하여 시간을 내지 못할 것 같아 오늘 늦더라도 평양에 초청한 남측 예술단의 공연을 보기 위하여 나왔다”며 “짧은 기간에 성의껏 훌륭한 공연을 준비해가지고 온 데 대하여” 사의를 표했다고 통신이 소개하기도 했다.

통신은 공연 관람에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박춘남 문화상 등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번 예술단 공연에 대해 통신은 “남측의 유명한 인기 배우들이 출연해 자기들의 애창곡들을 열창하였다”며 “출연자들은 관람자들과 뜨거운 동포애의 정을 안고 인사도 나누고 자기들의 평양 방문 소감도 이야기하면서 또다시 북과 남이 하나 되어 화합의 무대가 마련된 흥분과 격정을 누르지 못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연은 ‘우리의 소원은 통일’로 막을 내리었다”며 “민족의 화합을 염원하는 북과 남의 강렬한 열망과 마음들이 합쳐져 하나의 겨레임을 다시금 절감하게 한 공연은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중앙통신과 더불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김 위원장의 남측 예술단 공연 관람 사실을 2일 1면 전면에 걸쳐 보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남측 예술단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과 공연을 관람하며 박수를 치는 모습, 공연이 끝난 뒤 남측 예술단과 만나 담소를 나누는 모습 등이 담긴 사진 8장도 함께 실었다.

조용필과 최진희, 강산에,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알리, 서현, 김광민, 걸그룹 레드벨벳 등 11팀의 가수들로 구성된 남측 예술단은 1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 ‘봄이 온다’를 주제로 공연을 열어 남과 북, 세대를 뛰어넘는 26곡의 노래를 불렀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코노미스트 “북한 경제발전, 베트남보다 훨씬 험난할 듯”
“기무사 촛불집회 계엄 검토 문건, 외부 법리 받은 적 없다” 돌변한 국방부
북미 ‘미군 유해 송환’ 장성급 회담… 종전 등 후속회담 거론 가능성
‘소리의 마술사’ 성우 이혜경 별세
[특파원 24시] “너무 못생겨서...” 유튜브 여성 과학 강사에 때아닌 외모 악플
중국 대학, 2200년전 진시황 후궁 등 얼굴 복원
소상공인ㆍ편의점 주인들 ‘불복종운동’ 진짜 나설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