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17 21:01

[ACL] '데얀 결승골' 수원 삼성, 16강전서 울산과 격돌

등록 : 2018.04.17 21:01

결승골 넣은 수원 데얀/사진=K리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수원은 선제 득점 이후 바그닝요와 데얀이 필두가 되어 상대 골문을 노렸지만 추가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수원은 후반전에도 1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수원 삼성이 데얀의 결승골에 힘입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8강행을 놓고 울산 현대와 격돌한다.

수원은 17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ACL H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 가시마 앤틀러스와 원정 경기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전반 31분 터진 데얀의 선제골이 이날 결승골이 됐다.

수원은 가시마를 꺾고 H조 1위(3승 1무 2패 승점 10)를 확정하며 3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F조 2위 울산과 8강행을 다투게 돼 ACL 토너먼트서 집안 싸움이 벌어질 예정이다. 이날 패한 가시마는 조 2위가 돼 F조 선두 상하이 상강과 만난다.

양 팀은 전반 초반 지리한 공방전을 펼쳤으나 수원이 세트피스 득점으로 침묵을 깼다. 전반 31분 프리킥 상황에서 수원 바그닝요가 골문으로 달려들던 데얀에 패스를 했고 데얀이 침착하게 골로 연결시켰다. 데얀의 ACL 조별리그 3경기 연속 득점이자 통산 30호골이었다.

수원은 선제 득점 이후 바그닝요와 데얀이 필두가 되어 상대 골문을 노렸지만 추가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수원은 후반전에도 1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리명수, 김정은 연설 중 졸다 ‘저승사자’에 딱 걸렸다
가족 폭언 사과는 않고 ‘방음공사’ 한 조양호 회장
[특파원24시] 또 탈옥? 빛바랜 일본 ‘담장 없는 교도소’
전직 대통령 4명이 지켜본 바버라 부시 여사 장례식
화장장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백골의 정체는
미국인 조현민, 6년간 진에어 ‘불법’ 등기이사 된 이유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그 분 목소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