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영권 기자

등록 : 2017.11.28 17:38
수정 : 2017.11.28 17:39

문대통령 ‘혁신성장 전략회의’ 주재

등록 : 2017.11.28 17:38
수정 : 2017.11.28 17:39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혁신성장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차관 및 여당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혁신성장의 주역은 민간이고 중소기업"이라면서 "정부는 민간의 혁신 역량이 실현되도록 산업생태계 기반을 조성하고 기술개발·자금지원·규제혁신 등을 지원하는 '서포트타워'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에는 경제부처뿐 아니라 범정부 차원의 추진이 필요하다"며 "경제부총리가 사령탑이 되어 각 부처와 4차산업혁명위원회·노사정위원회 등이 고유 역할을 분명히 하면서 협업하는 체계를 갖춰달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부의장,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등 당정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 대한민국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이어 "규제혁신을 속도감 있게 설계하고, 정부결단만으로 가능한 것은 빠르게 결정해 나가고 사회적 대화·타협이 필요한 규제혁신 방안을 설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문 대통령은 "규제혁신은 속도와 타이밍이 중요한데, 무엇보다 민간의 지혜와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민간 위원이 주축이 된 4차산업혁명위원회도 민관 협력을 통해 규제혁신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달라"고 요청했다.문 대통령은 "(혁신성장) 선도과제를 포함한 핵심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려면 입법·예산 지원이 필요한 만큼 당ㆍ정ㆍ청이 긴밀히 협의해 야당의 초당적인 협조를 이끌어 법안과 예산안이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