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23:00

스웨덴의 파상공세에 주저 앉은 한국 남자컬링 '예선 2패째'

등록 : 2018.02.14 23:00

김창민(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남자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4인조 컬링 2번째 경기에서 스웨덴에 패배, 예선 2연패를 기록했다.

김창민 스킵(주장)이 이끄는 남자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펼쳐진 평창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2차전에서 스웨덴(스킵 니클라스 에딘)에 2-7로 졌다.

이날 오전 1차전에서 미국(스킵 존 슈스터)에 7-11로 졌던 대표팀은 승리 없이 2연패 부진에 빠졌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오른다.

따라서 대표팀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려면 적어도 5승 4패 정도의 성적을 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스웨덴은 세계랭킹 2위에 해당한다. 정상급 전력인 것이다. 스웨덴은 이날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치며 한국을 압도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