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9.14 16:00
수정 : 2017.09.14 17:08

정신병 전력 60대, 잠자는 딸 둔기로 살해

등록 : 2017.09.14 16:00
수정 : 2017.09.14 17:08

천안서 범행 직후 가족 신고로 현장서 붙잡혀

경찰, 정확한 동기 조사 중

5년 간 정신병원 입원 치료 경력 있어

게티이미지뱅크

정신병력이 있는 60대 아버지가 딸을 살해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충남 천안동남경찰서는 14일 함께 사는 딸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69)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0시 2분쯤 천안시 봉명동 자신의 집에서 잠을 자고 있던 30대 딸을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가족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2009년부터 5년 간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숨진 딸, 외손자 등과 함께 살고 있었으며, 평소 숨진 딸과 사소한 문제로 자주 다퉜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도 A씨가 딸과 다투고 화를 참지 못해 범행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靑 “‘남한 당국자 방북’ 보도, 손톱만큼의 진실도 없다”
여자컬링, 강팀에 강한 이유 '상대 신경 안 써'
가족 경비 위해 올림픽 기념품 중고장터에 내놓은 바이애슬론 선수
“떨어진 줄 알았는데 2등이라니” 로잔 발레콩쿠르 최연소 입상
‘성추행’ 이윤택, 공개 사과 “안 그러겠다고 약속했지만…”
英 아카데미 시상식 물들인 '미투' 검은드레스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불행 반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