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2 14:05

FA 채태인 롯데행 확정, 박성민과 트레이드...1+1년 10억원

등록 : 2018.01.12 14:05

채태인/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넥센에서 뛰던 채태인(36)이 롯데 유니폼을 입는다.

채태인은 지난 10일 넥센과 계약기간 1+1, 계약금 2억, 연봉 2억, 매년 옵션 2억 등 총 1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이후 12일 넥센과 롯데는 채태인과 좌완 박성민을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사인 앤 트레이드(FA 계약 후 트레이드) 방식으로 새 보금자리를 찾게 된 채태인은 올 겨울 FA(프리에이전트) 시장에서 준척급으로 분류됐지만 해를 넘기도록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었다.

이로써 롯데에서 새 시즌을 이어가게 된 채태인은 2007년 해외진출 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에 입단해 KBO리그에서 11시즌을 보내며 통산 0.301, 100홈런 550타점을 기록했다. 1루수와 지명타자로 지난 시즌을 보낸 채태인이 이대호와 포지션 경쟁에서 주전 1루수 자리를 꿰차며 롯데의 새로운 경기력을 선보일 지 기대를 모은다.

롯데의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 제안에 합의한 넥센은 트레이드로 신예 좌완 투수 박성민(20)을 얻으며 마운드 자원을 보강했다. 박성민은 울산공고를 졸업해 2017년 롯데 2차 4라운드 지명으로 프로 생활을 시작해 퓨처스리그에서 7경기에 등판해 1승 4패, 평균자책점 9.11, 삼진 12개를 잡았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사랑하는 제자 기성용에게 스승 정한균이 띄우는 편지

차준환 '평창서 '최고 난도' 구성 클린 연기 보여주고 싶다'

강남 집 값과의 전쟁 선포…정부 '반드시' vs 전문가 '절대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하냐”
“우리가 한국에 밀렸나” 美대사 후보 교체로 황당한 호주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하루 만에 7,600억원… 미 국채 금리에 놀라 주식 파는 외국인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