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빈 기자

등록 : 2018.01.11 17:02
수정 : 2018.01.11 17:03

정부 “北 당 조직지도부장에 최룡해” 공식 확인

등록 : 2018.01.11 17:02
수정 : 2018.01.11 17:03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당 핵심 요직인 조직지도부장을 맡은 것으로 정부가 공식 확인했다.통일부는 11일 배포한 '2018 북한 권력기구도 주요 변경 사항'에서 공석이던 당 조직지도부장 자리에 최룡해 이름을 넣었다.

최룡해는 지난해 10월 열린 노동당 제7기 2차 전원회의에서 당 전문부서의 부장으로 임명됐으나 구체적 직책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사실상 그가 권부 내 2인자라는 점에서 조직지도부장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돼 왔다. 조직지도부장은 당 간부 인사정책을 책임지는 요직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73년 조직지도부장에 올라 2011년 사망할 때까지 이 직함을 겸직하고 있었지만, 김 위원장 사망 후 조직지도부장 자리는 사실상 공석이었다.

또 통일부의 '2018 북한 권력기구도'에서는 국가안전보위상이 김원홍에서 정경택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이 전일춘에서 신룡만으로 바뀌었다. 또 조국평화통일위원회도 독립기구에서 내각 소속으로, 계획재정부는 경제부로 각각 바뀌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트럼프-푸틴 기싸움 속 정상회담 50분 지연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