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2.26 08:42
수정 : 2017.12.26 08:43

커리 빠진 골든스테이트, 성탄절 매치서 클리블랜드 제압

등록 : 2017.12.26 08:42
수정 : 2017.12.26 08:43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클레이 톰프슨(오른쪽)이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7~18 NBA 정규리그 클리블랜드와 경기에서 슛하고 있다. 오클랜드=AP 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최근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맞대결 상대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꺾고 홈 팬들에게 기분 좋은 성탄 선물을 선사했다.

골든스테이트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7~18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클리블랜드와 경기에서 99-92로 이겼다.

두 팀은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와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로 대표되는 NBA 최고의 라이벌이다.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났고, 크리스마스에서도 올해까지 3년 연속 맞대결을 벌였다. 챔피언결정전과 크리스마스 맞대결에서 2015년과 2017년에 골든스테이트가 이겼고, 2016년에는 클리블랜드가 승리를 가져갔다.

이날 경기에는 간판선수인 커리가 발목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클레이 톰프슨, 케빈 듀랜트가 건재한 골든스테이트가 뒷심에서 앞섰다. 92-92 동점이던 종료 1분 33초를 남기고 톰프슨이 3점슛을 터뜨리며 골든스테이트가 앞서나갔다.

3점을 뒤진 클리블랜드는 반칙 작전으로 나갔으나 톰프슨이 자유투 4개를 꼬박꼬박 득점으로 연결해 승리를 지켜냈다. 골든스테이트는 듀랜트가 25점에 7리바운드, 톰프슨도 24점에 7리바운드로 제 몫을 해냈다.

드레이먼드 그린은 12점, 12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시즌 첫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난 골든스테이트는 27승 7패로 이날 열리는 휴스턴 로키츠(25승6패) 경기 결과에 따라 서부콘퍼런스 1위 등극도 바라보게 됐다. 클리블랜드는 케빈 러브가 31점에 18리바운드로 분전했고 제임스 역시 20점을 보탰으나 실책 7개를 저지르는 바람에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패배 설욕에 실패했다.

24승 10패가 된 클리블랜드는 동부콘퍼런스 2위에서 토론토 랩터스(23승8패)에도 밀린 3위로 내려섰다. 두 팀은 1월 16일 클리블랜드 홈 경기로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을 치른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